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4억 스포츠 쿠페' 강릉 향해 달린지 1시간 만에 …[차알못시승기]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93
  • 2021.05.02 08: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편집자주] 마력·토크…우리가 이 단어를 일상에서 얼마나 쓸까요? 지금도 많은 사람들은 이걸 몰라도 만족스럽게 차를 구매하고 있습니다. 기자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어쩌면 독자들보다 더 '차알못'일수도 있습니다. 어려운 전문 용어는 빼고 차알못의 시선에서 최대한 쉬운 시승기를 쓰겠습니다.

스포츠카·쿠페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차가 작다, 내부가 좁다, 비싸다 등이다. 빠르게 달리고 주행 자체의 재미에 초점을 맞추다보니 연비도 좋지 못하다. 시속 5030의 나라인 대한민국에서는 적합한 차종은 아니다.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시승했던 BMW 840i xDrive는 문도 두 개고 차체도 매우 낮은 쿠페였지만 흔히 떠올리는 단점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디자인적으로는 쿠페가 맞는데, 기능적으로는 고급 세단에 가까웠다.

물론 차 가격은 평범한 양산차에 비해서는 매우 비쌌다. 약 1억4000만원이다. 그 대신 대우도 확실하다. 플래그십 세단·쿠페를 지향하기 때문에 BMW 시리즈 중 가장 높은 숫자인 8을 부여받았다.

BMW 840i 전면부 /사진=이강준 기자
BMW 840i 전면부 /사진=이강준 기자


겉으로 봐서는 누가봐도 '스포츠카 쿠페'…제로백도 4초대


BMW 840i 측면부/사진=이강준 기자
BMW 840i 측면부/사진=이강준 기자

외관은 누가 보아도 스포츠카·쿠페가 맞다. 낮은 차체, 곡선을 최대한 활용한 지붕 디자인 등이다. 문도 당연히 두 개다. 빨리 달리기 위해서 넣을 수 있는 기능은 최대한 털어넣은 느낌이다.

차를 타게 되면 고급감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차량 내부에 평범한 플라스틱이 들어간 부위가 거의 없었다. 차 내부 구석구석 알칸타라 재질이 들어갔고 시트는 빨간색 가죽으로 고급스럽게 마감했다.

/사진=이강준 기자
/사진=이강준 기자
8시리즈의 상징은 기어봉이다. 크리스탈 형태로 가운데에 숫자 8이 적혀있는 디자인을 채택했다. 햇빛을 받으면 어느 각도에서든 눈부시게 빛난다. 라이트가 켜지면 가운데에 조명이 들어오면서 고급감을 더한다.

주행 성능에 대해서는 말할 것도 없다. 제로백이 4초대이며, 평소 컴포트 모드에서는 시속 80㎞ 이하 구간에서는 엔진 소리가 전혀 들리지 않다가 스포츠 모드로 바꿔주면 시속 50㎞대만 되어도 인공적으로 엔진 사운드를 키워줘 도심속에서도 스포츠카 감성을 느낄 수 있다.

/사진제공=BMW코리아
/사진제공=BMW코리아


'골프가방'이 무난히 들어가는 넓은 트렁크…무선 스마트폰 연동 등 데일리형 쿠페로 적합


BMW 840i 트렁크/사진=이강준 기자
BMW 840i 트렁크/사진=이강준 기자
840i의 가장 큰 장점은 '범용성'이다. 스포츠카 쿠페의 특징을 잃지 않으면서도 데일리카로 충분히 쓸 수 있게 고안됐다. 플래그십 세단 답게 BMW의 최신 편의기능도 전부 들어갔다.

어떤 쿠페는 여행용 캐리어 가방 하나 싣기도 쉽지 않을 정도로 차 크기가 작다. 그래서 매일 타고 다니기에는 한계가 있다. 그러나 840i의 트렁크는 골프 캐디백 하나는 굳이 노력하지 않아도 넉넉히 들어갔다. 2열 좌석 폴딩이 가능한만큼 더 많은 짐을 넣기에도 전혀 모자람이 없다.
BMW 840i의 어댑티브 크루즈를 작동시킨 모습/사진=이강준 기자
BMW 840i의 어댑티브 크루즈를 작동시킨 모습/사진=이강준 기자

필수 옵션인 어댑티브 크루즈도 들어갔다. 조작 방법은 핸들 왼쪽에 있는 버튼을 한 번 누르면 작동하는 방식이었는데, 매우 간단하고 직관적이었다. 디지털 계기판 가운데에 주변 실시간 도로 상황이 아이콘으로 표현된다. 승용차, 트력, 오토바이 등까지 구별이 가능했는데 인식이 정확하지는 않았다.

BMW 840i는 '무선'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한다. 유선으로 스마트폰과 연동할 수 있는 차들은 많지만 이를 무선으로 할 수 있는 모델들은 흔치 않다.

BMW 840i는 온도 조절 같은 운전시 자주 활용하는 '공조'시스템은 버튼으로 조절할 수 있게 디자인됐다./사진=이강준 기자
BMW 840i는 온도 조절 같은 운전시 자주 활용하는 '공조'시스템은 버튼으로 조절할 수 있게 디자인됐다./사진=이강준 기자

무선으로 운전자의 스마트폰과 BMW 화면이 연동되기 때문에 따로 선을 부산스럽게 연결할 필요가 없다. 게다가 이 덕분에 불필요하고 잘 안쓰는 기능이 되어버린 무선 스마트폰 충전 기능까지 시너지 효과를 내게 된다.

기자도 평소 무선 충전기능을 잘 쓰지 않았다. 어차피 유선으로 스마트폰을 차에 연결하면 충전이 자동적으로 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840i의 경우 차에 탑승하자마자 바로 무선으로 연결되기 때문에 시동을 건 후 자연스럽게 스마트폰은 무선 충전기 위에 올려두고 주행 중에는 거의 보지 않았다. 무선 스마트폰 연동 덕분에 '안전주행'까지도 덤으로 하게 된다.

단점은 불편한 시트다. 장거리 주행에 적합하지 않다는 쿠페의 단점을 840i도 극복하지는 못했다. 당일치기로 강릉을 다녀오며 약 500㎞ 주행했는데 노면 잔진동이 허리로 바로 올라왔다. 한시간 이상만 주행해도 허리가 저려올 정도였다. 헤드레스트(머리받침대) 역시 지나치게 튀어나와 있어 목·허리가 골고루 아파지기 시작했다.

종합적으로 수도권에서 잘 포장된 도로만 주행하는 소비자의 경우 840i는 적절한 차다. 장거리 운행을 자주 한다거나, 3명 이상 차에 태워야하는 소비자에게는 적합하지 않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개인공매도 '60일' 논란…기관 상환도 평균 60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