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인플레이션, 투자에 나쁜 거 아닌가요? 美기업들은 웃었다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2 05: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미국 기업들의 1분기 실적 발표가 이어지는 가운데 현재까지 어떤 기업들에는 인플레이션이 '호재'가 된 것으로 나타났다. 재료비 상승을 제품가 인상으로 상쇄해서다. 그러나 물가 상승이 장기화하면 기업들 사이에도 희비가 갈릴 수 있다는 전망이다.

/사진=AFP
/사진=AFP
30일 CNBC는 지금까지 공개된 1분기 미국 기업들의 실적을 볼 때 일부 기업엔 인플레이션이 순이익 개선에 영향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연초 주식 투자자들에게 인플레이션이 최대 위험으로 꼽히기도 했지만 기업에 악재만은 아니었다는 것. 미국 시장조사업체인 CFRA에 따르면 1분기 순이익 성장률은 현재까지 29.1%로 전망치의 2배며, 2분기는 성장률은 50%를 웃돌 것으로 보인다.

화학기업 다우에서 할리데이비슨까지 1분기 실적을 공개한 기업들은 비용이 늘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동시에 이들은 기존보다 비싼 가격에 제품을 팔았다. 가격을 올린 많은 기업들은 더 높은 영업이익률과 순이익을 달성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올해 S&P500 기업들의 순마진(매출액에서 순이익이 차지하는 비중)을 12.5%로 추산했다. 2020년(10.8%), 2019년(11.9%), 2018년(12.4%)보다 높은 수준이 될 거란 예상이다.

전문가들은 기업들의 비용 감축, 팬데믹 기간 생산성 변화로 인해 순마진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해왔다. 여기에 인플레이션 압력을 받은 기업들은 제품 가격을 인상했다.

권오성 BoA 투자전략가는 CNBC에 "좋은 인플레이션과 나쁜 인플레이션이 있다"며 "기업들이 가격을 결정하는 힘을 갖고 있다는 점 등에서 지금까지는 꽤 좋은 인플레이션이었던 걸로 보인다"고 했다. 샘 스토발 CFRA 투자전략가 역시 기업들이 가격을 인상하는 걸 허용하면서 인플레이션이 지금까지는 대체로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사진=AFP
사진=AFP
그러나 기업에 '나쁜 인플레이션'이 될 가능성을 배제할 순 없다. 권 투자전략가는 "내년으로 가면 (인플레이션에 따른) 승자와 패자의 차이가 더 확대될 것"이라 했다. 브라이언 로셔 펀드스트래트 투자전략가는 현재 '양날의 검'이 있는 상황이라면서 투입비용 상승이 일시적이면 마진에 큰 문제가 아니라고 했다.

기업이 가격을 올리는 데도 한계가 있기 때문에 인플레이션이 길어지거나 물가상승폭이 예상보다 가파르면 기업이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의미다.

기업들도 인플레이션 추이를 주시 중이다. BoA에 따르면 1분기 실적 발표에서는 '인플레이션'이란 언급이 작년의 4배가 나왔다. 3M의 모니쉬 파토라왈라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컨퍼런스콜에서 "인플레이션이 더 빠르게 오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이 2분기 영업이익률에 전년동기대비 0.75~1.25%포인트 역풍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업종별 인플레이션 영향은 엇갈린 전망이다. BoA는 에너지 및 원자재 섹터가 인플레이션 기간 동안 가장 좋은 성적을 보일 거라 전망했다. 잠재적 '승자'로는 모자이크, 옥시덴털페트롤리엄, 할리버튼, 엑손모빌 등을 꼽았다. 마이크론테크놀로지, AMD, 오라클 등 기술 기업들도 긍정 영향을 받을 기업에 포함됐다.

인플레이션이 부정적일 수 있는 업종으로는 재량(필수품이 아닌)소비재 부문을 꼽았다. 노동집약적인 산업인 만큼 임금 상승 영향을 크게 받을 수 있어서다. BoA는 아마존, 코스트코 등 소매업체들과 허쉬, 캠벨수프 등을 이런 기업들로 꼽았다. 인플레이션은 BoA가 이번주 재량소비재 섹터에 대한 의견을 '투자비중 하회'로 낮춘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