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출발부터 호실적 쏟아내는 LX계열...신규사업 발판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이재윤 기자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2 06: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X그룹 출범]LG상사 분기 최대 이익 달성, 하우시스 34.5%↑...실리콘웍스도 최대실적 기대

LX홀딩스가 입주할 LG 광화문 빌딩
LX홀딩스가 입주할 LG 광화문 빌딩
LG에서 계열분리한 LX그룹이 계열사의 호실적을 바탕으로 기분좋은 출발을 하게 됐다. 그룹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LG상사 (34,700원 상승1450 4.4%)는 1분기 기준 역대 분기 최대 이익을 거뒀고, LG하우시스 (95,200원 상승4900 5.4%)도 건축자재 판매 확대 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34%나 늘었다. 실리콘웍스 (98,600원 상승3500 3.7%) 역시 반도체시장의 호조로 역대 최고 실적이 기대된다. 계열사의 호실적을 통해 신규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칠 기반을 마련했단 평가다.

3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LG상사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127.1% 증가한 1133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0.4% 증가한 3조6852억원이다. 영업이익은 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로 지난해 전체 영업이익 1598억원의 71%에 달한다.

1분기 LG상사의 실적 호조는 에너지·팜 사업과 물류 사업 부문이 견인했다. 팜유(CPO)를 비롯한 원자재 시황의 상승과 더불어 트레이딩 물량이 증가했고 항공·해운 물동량과 W&D(육상·창고 물류) 물량도 증가하면서 이익 개선으로 이어졌다.

높은 실적의 배경엔 물류 자회사 판토스가 있다. 판토스의 영업이익은 854억원으로 LG상사 이익의 75%를 차지한다. 물류대란으로 해운운임이 급등하면서 높은 이익을 기록했다.

건축자재 인테리어 기업 LG하우시스도 전년 동기대비 34.5% 증가한 28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리며 힘을 보태고 있다. 자동차 사업부문에서 적자가 계속됐지만 건축자재 사업부문에서 두자릿수 매출 상승이 나타나는 등 반전을 꾀하는 모습이다.

사업부문별로는 건축자재 부문이 매출 5551억원, 영업이익 310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0.9%, 영업이익은 6.5%가 각각 증가했다. 자동차소재부품·산업용필름 부문의 매출은 2154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4.7% 증가했다. 다만 영업손실은 32억원을 기록해 적자를 이어갔다.

앞서 LG하우시스는 현대비앤지스틸과 자동차부문 사업매각 양해각서까지 체결했지만 64일만에 해제했다. 매각대금을 두고 양측의 견해차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반도체 설계 개발을 주력으로 하는 실리콘웍스도 최대 실적이 기대된다. 증권업계에선 실리콘웍스의 1분기 실적을 매출 3600억원대, 영업이익 300억원대로 예상한다. 전년동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70%대, 영업이익은 150~190%대 늘어났다는 평가다.

향후 전망도 장밋빛이다. IBK투자증권은 자동차 디스플레이용 반도체 사업 확대로 향후 전기차 시장 확대로 인한 수혜가 기대되고, 디스플레이 고객사 증가 효과도 누릴 것으로 전망했다. 또 SiC(탄화수소) 반도체 개발과 가전제품용 MCU(마이크로 제어 장치) 개발에도 힘을 쏟고 있어 향후 국내 비메모리 반도체 산업을 이끄는 기업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화학소재 비상장기업 LG MMA는 지난해 매출 5422억, 영업이익 775억원을 기록한 숨은 진주다. 메틸메타크릴레이트(MMA)와 폴리메틸메타크릴레이트(PMMA)를 생산하는데 MMA는 페인트, 접착제, 건축 마감재 등의 소재로 쓰이고 PMMA는 자동차나 LED TV, 노트북, 모니터 등에 활용된다. 매출의 3분의 1을 LG화학에서 올리고 있어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가졌다는 평가다.

업계 관계자는 "LX그룹 출범에 앞서 계열사의 실적이 잘 나오면서 계열사간 유관사업을 펼칠 토대가 만들어졌다"며 "시너지를 활용한 신규사업이 본격화되면 LG에서 분리된 GS나 LS처럼 재계순위 상승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출발부터 호실적 쏟아내는 LX계열...신규사업 발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