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옵션 빼면 차 빨리 출고 됩니다"…기아의 반도체난 대응법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99
  • 2021.05.01 07: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기아가 8일 준대형 세단 K8 온라인 발표회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 K8은 기아의 새로운 지향점을 보여주는 첫 번째 모델로 혁신적이고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함께 편안하고 안정적인 주행성능,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갖췄다. 사진은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기아360에 전시된 K8 차량. 2021.4.8/뉴스1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기아가 8일 준대형 세단 K8 온라인 발표회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 K8은 기아의 새로운 지향점을 보여주는 첫 번째 모델로 혁신적이고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함께 편안하고 안정적인 주행성능,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갖췄다. 사진은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기아360에 전시된 K8 차량. 2021.4.8/뉴스1
기아가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으로 생산이 지연된 일부 옵션을 빼는 방식으로 고객 대기 불편을 해소하는 '마이너스 옵션'을 도입해 운영한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 (81,800원 상승1300 -1.6%)는 최근 인기 차종인 중대형 세단 K8과 미니밴 최강자 카니발 구매 고객들이 '마이너스 옵션'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구매 고객들이 좀더 앞당겨 차를 인도받을 수 있도록 한 조치다.

실제로 K8의 경우 노블레스 이상 트림에 기본으로 장착되는 '후방주차충돌방지보조'와 '원격스마트주차보조' 기능을 제외할 경우 차값에서 40만을 깎아준다.

카니발도 노블레스 이상 트림의 기본 옵션인 스마트파워테일게이트 기능을 넣지 않아도 40만원을 경감해준다. 이 기능은 스마트키의 락(Lock)·언락(Unlock) 버튼을 일정 시간 누르면 테일게이트(트렁크 용도로 쓰이는 뒷문)와 슬라이딩 도어를 동시에 열고 닫을 수 있는 기술이 적용됐다. 이와 별도로 카니발 스마트키 일부 사양도 버튼에 들어가는 반도체 부족에 따라 해당 기능이 적용돼 있지 않은 스마트키를 먼저 고객에게 준 뒤 오는 6월 이후 원래 기능 포함된 스마트키로 교체 지급할 예정이다.

기아 관계자는 "고객 대기 등으로 인한 불편 해소를 위해 현 상황에서 최대한의 유연성을 발휘해 생산에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강제 사항이 아니라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김부겸 총리 인준안 통과…野 "민주주의 처참하게 유린"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