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복위 "신용복지컨설팅 이용자 57% 신용점수 올랐다"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3 16: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 인터뷰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 인터뷰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신용회복위원회가 신용복지컨설팅의 효과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하반기 컨설팅 이용자 57%의 신용점수가 6개월 후 평균 48점 상승했다고 3일 밝혔다.

신용복지컨설팅은 전문 컨설턴트가 채무조정 이용자를 대상으로 신용관리 요령을 안내하고 서민금융과 복지 지원을 연계하는 전화컨설팅 서비스다.

해당 서비스의 효과 분석 결과, 지난해 하반기 컨설팅 이용자 7561명의 57%인 4311명의 신용점수 평균이 컨설팅 전 613점에서 6개월 후 661점으로 48점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 433점 증가한 사례도 있었다.

신용점수 상승의 주된 요인은 신용복지컨설팅의 도움을 받아 채무자 스스로 비금융정보 등록 등 신용도 상승을 위해 노력하고 체크카드나 신용카드를 꾸준히 사용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 목돈이 필요할 때는 햇살론과 같은 정책서민금융을 이용한 것도 도움이 됐던 것으로 보인다.

신복위는 최근 신용복지컨설팅의 효과를 보다 높이기 위해 서비스를 대폭 개선했다. 지난달 전문 컨설턴트를 기존 18명에서 30명으로 늘렸고 모바일컨설팅도 추가했다.

이계문 위원장은 "지난해까지 앱, 챗봇을 비롯한 무방문 비대면 서비스 제공 등 고객 중심의 서비스 혁신에 매진했다"며 "이러한 혁신성과를 기반으로 올해는 신용복지컨설팅을 확대 발전시켜 채무조정 이용자의 금융생활안정을 촉진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