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달 새 신용대출 6.8조↑…'코인 열풍'에 되살아난 '빚투'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3 1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KIET 공모주 청약 영향도

한달 새 신용대출 6.8조↑…'코인 열풍'에 되살아난 '빚투'
한달 만에 은행권 신용대출 잔액이 약 7조원 증가했다. 가상자산(암호화폐) 투자 열풍,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공모주 청약 등 요인이 작용했다. '빚투(빚내서 투자)' 움직임이 다시 나타나는 모양새다.

3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의 지난달 신용대출 잔액은 3월말 잔액(135조3877억원) 대비 6조8401억원 증가한 142조2278억원으로 집계됐다. 5대 은행이 금융당국과 협의한 월별 신용대출 증가폭 관리 목표치 2조원의 3배 이상에 달하는 수치다.

'역대급' 잔액 증가율이기도 하다. 주식 투자 열풍과 고소득자에 대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강화로 인해 신용대출 수요가 급등했던 지난해 11월에도 잔액 증가율은 3.8%(4조8495억원)였다. 당시에는 이 수치가 역대 최대였다. 그런데 이번에 1%포인트 이상 더 높아지면서 최고치를 갈아치운 것이다.

요구불예금 잔액 증가세는 둔화됐다. 3월엔 2.04%였던 증가율은 4월 한달 동안 1.46% 늘어나는 데 그쳤다. 요구불예금은 언제든 꺼내쓸 수 있는 통장으로, 이 잔액이 크게 늘지 않았다는 건 그만큼 통장에 돈을 쌓아두는 사람이 줄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실제 빚투 국면에서 요구불예금은 빠른 속도로 감소했었다.

은행권은 이같은 자금 흐름의 원인으로 '코인 열풍'을 지목한다. 신용대출이 급증하고 요구불예금 증가세가 꺾이는 사이 업비트, 빗썸 등 가상자산 거래소에 실명계좌를 개설해주는 은행은 신규계좌 건수와 수신 잔액이 크게 늘어서다.

업비트에 실명계좌를 내주고 있는 케이뱅크는 4월 한달 동안 고객 수가 146만명 늘었다. 같은 기간 수신 잔액은 3조4200억원이 불어나 총 잔액은 약 12조원으로 나타났다. 빗썸과 코인원과 제휴한 농협은행은 올해 1분기에만 신규 개설 계좌 수가 145.51% 급증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대규모 신용대출 증가는 하나의 계기가 있어야 가능하다"며 "너도 나도 코인에 투자하면서 나온 수치로 지난해 증시 활황 당시 대출 증가 양상과 유사하다"고 말했다.

지난달 28일부터 진행된 SKIET 공모주 일반 청약도 신용대출 증가의 주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SKIET 청약은 최종 경쟁률 239.06 대 1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증거금으로 역대 최대 규모인 80조5366억원이 몰렸는데, 개인의 경우 신용대출을 통해 자금을 조달했을 가능성이 높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아직 SKIET 환불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신용대출 잔액이 불어나있는 상태"라며 "공모주 배정 이후 고객들이 대출금을 갚기 시작하면 다시 신용대출 잔액은 감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주택담보대출은 0.14% 증가하는 수준에 그쳤다. 가계대출은 신용대출이 큰 폭으로 증가한 영향으로 9조2266억원(1.35%) 늘어 지난해 11월 이후 가장 많이 불어났다. 지난 3월 한달 동안의 가계대출 증가율 0.51%와 비교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그나칩 기술 빼가려는 中…미래 먹거리 방어전 발등에 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