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비디아이, 해저케이블 시공사 '한국해양기술' 맞손

머니투데이
  • 신상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4 14: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코스닥 상장사 비디아이는 4일 육·해상 풍력발전사업을 위해 해저케이블 시공 전문기업 '한국해양기술'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비디아이와 한국해양기술은 각각 육상과 해상에서 풍력발전사업을 위한 조사 및 인허가 절차, 설치·시공, 주요 자재 구매업무를 수행한다. 또 비디아이는 한국해양기술 지분 일부를 인수해 양사 간 해상 풍력발전사업의 협력 관계도 확대할 계획이다.

비디아이는 최근 '완도 해상풍력발전사업(설비용량 148.5MW)'과 관련한 해양구조물 기반 공사와 전력망 연계 공사 등 3918억원 규모 계약을 수주했다. 이번 MOU 체결로 비디아이는 관련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상풍력발전은 크게 △풍력 터빈 △해양구조물 기반 공사 △전력망 연계 공사 등으로 구분된다. 전력망 연계 공사는 해저케이블 설치와 해상변전소 및 전력시스템 설치 등으로 구분돼 전체 사업비의 약 15~20%를 차지한다.

이번에 협력하게 된 한국해양기술은 1993년 설립돼 해양 및 수중 분야 엔지니어링, 수중 공사 등을 전문으로 한다. 해양 기초 조사와 해저케이블 시공, 항만 및 연안 토목 공사, 해양 구조물 진단 등 다양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해남~제주 직류 연계 건설 사업'과 유지 관리 등을 통한 기술 및 장비, 전문 인력 등을 보유하고 있다. 그 외 2017년 전라북도 군산시에 설치된 해상 풍력 연계용 해저케이블 설치와 2019년 고창군 해상 풍력 시범단지 내 내부망 해저케이블 건설 등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비디아이 관계자는 "한국해양기술은 비디아이가 진행하는 해상 풍력발전사업에 주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국내에서 추진 중인 해양 풍력단지 조성사업 컨소시엄 등에 전략적 투자자 및 시공사로 참여해 전문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