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도덕성·논문표절 의혹 쏟아진 임혜숙 후보자…"사려 깊지 못했다"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4 15: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5.4/뉴스1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5.4/뉴스1
야당이 청문회 낙마 1순위로 꼽았던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자신에 대한 각종 의혹에 대해 "사려 깊지 못 했다"며 사과했다. 다만 논문 표절의혹이나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 지원 자격 시비와 관련해서는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가족동반 '외유성 출장' 의혹…"사려 깊지 못했다"


임 후보자는 4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정부 연구비를 지원받아 참석한 해외 학회에 배우자와 두 딸이 동행했다는 '외유성 출장' 의혹에 거듭 사과했다. 야당 의원들은 '여자 조국', '엄마 찬스'라며,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비판했다.

이를 놓고 여당에서도 아쉽다는 반응이 나왔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해외 세미나에 갈 때 가족 동반이 가능한 경우가 있고, 일반적인 학계 관행일 수도 있지만 우리나라는 공적 업무에 가족을 동행하는 일을 썩 바람직하지 않게 여기는 게 사실"이라며 "겸허히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 후보자는 "호텔의 경우 혼자 출장을 가도 방을 하나 얻어야 하는 것은 동일해 (배우자와 같이 이용했는데) 사려 깊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임 후보자는 "항공료를 포함한 (가족의) 모든 비용은 자비로 충당했다"며 "가족들을 위해 별도의 공적 비용을 사용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박대출 국민의 힘 의원은 "최초라는 자리에 어울리는 책임성과 도덕성, 전문성을 갖춰야 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며 "'여자 조국'이냐는 말도 나오는데, 이대로 임명되면 정권 말기 레임덕 기차에 터보엔진을 다는 격"이라고 했다.


교수 출신 후보 단골 '논문 표절' 의혹…"사실 아니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2005년 임 후보자 제자의 석사학위 논문과 임 후보자의 남편과 본인이 각각 제1저자, 제3저자로 이름을 올린 2006년 학술지 논문 간 유사성이 상당하다며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허 의원은 또 남편의 부교수 승진과 연구실적 쌓기를 위해 제자의 연구실적을 가로챈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임 후보자는 "이공계 연구윤리 및 매뉴얼에 따르면 학위논문과 학술지 논문은 중복 게재될 수 있으며 제자도 공동연구팀의 한 사람으로 학위 논문을 작성하고 학술지 논문에도 이름을 올렸다"며 "연구 기여도에 따라 저자의 순서를 정했고 기준에 부합하게 정해졌다"고 설명했다.

임 후보자는 "공동연구자 간에 표절은 성립하지 않는다"며 "남편은 해당 논문 없이도 승진에 필요한 점수를 확보했던 상태"라고 덧붙였다.
여당에서는 남편과 공동연구 성과로 노벨상을 받은 물리·화학자 마리 퀴리, mRNA(메신저 리보핵산) 연구성과를 기반으로 화이자와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바이오엔테크 설립자 우구르 사힌·외즐렘 튀레지 부부 사례를 들며 임 후보자를 옹호했다.

NST 이사장 응모 자격 관련 문제제기도 이뤄졌다. '정당에 소속하지 않은 사람'이라는 응모자격 규정에도, 이사장 응모 당시 더불어민주당 당원으로 가입된 상태였기 때문이다.

임 후보자는 "지원 전에 NST에 문의한 결과 임명 당시에만 당원이 아니면 된다는 답변을 받고 응모했다"며 "이사장 초빙 공고에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은 "학교라면 부정입학이라고 할 수 있다"며 "공고상의 실수라고 했지만, 본질은 과학을 정치로부터 독립시키는 것으로 그냥 넘어갈 사안이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김부겸 총리 인준안 통과…野 "민주주의 처참하게 유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