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매도 공포에서 벗어난 국내증시…코스피·코스닥 반등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4 15: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국내 증시는 4일 반등했다. 전날 공매도 재개 충격에서 어느 정도 벗어난 모습이다. 특히 전날 큰 폭으로 하락했던 대형 제약바이오와 2치전지 관련 종목이 크게 올랐다.

공매도 거래대금은 전일대비 1400억원 가량 줄었다.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공매도 재개를 제외한 대외 악재는 없는 만큼 하방 압력도 제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4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0.17포인트(0.64%) 오른 3147.37을 기록했다. 6거래일만에 반등이다. 코스피는 장 초반만 하더라도 하락세를 보였다. 그러나 오후 들어 기관의 매수 우위가 뚜렷하게 나타나면서 반등에 성공했다. 장 마감까지 상승폭을 키워 나갔다.

수급은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1183억원, 749억원 순매도했다. 기관은 1675억원 순매수했다. 연기금은 장 초반 800억원 가까이 순매수했지만, 장 막판 300억원대로 줄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전날 큰 폭으로 하락했던 화학이 1.35%, 의약품이 1.13% 상승했다. 종목별로는 공매도 부담으로 하락했던 2차전지주가 크게 올랐다. SK이노베이션 (283,000원 상승1500 0.5%)이 7.05%, 삼성SDI (646,000원 상승4000 0.6%) 1.72% LG화학 (927,000원 상승11000 -1.2%) 1.43% 상승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일대비 5.39포인트(0.56%) 뛴 967.2로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주가 집중된 코스닥150은 12.43포인트(0.91%) 오른 1374.04를 기록했다. 개인이 677억원 순매도한 가운데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30억원, 421억원 매수 우위를 보였다.

업종별로는 종이목재와 유통이 각각 2.49%, 2.43% 급등했다. 종목별로는 시총 상위 1, 2위인 셀트리온헬스케어 (113,300원 상승5200 4.8%)(4.45%), 셀트리온제약 (132,100원 상승4700 3.7%)(3.01%)이 크게 올랐다. 고평가 논란으로 하락했던 카카오게임즈 (52,700원 보합0 0.0%)(3.09%), 스튜디오드래곤 (99,700원 상승3500 -3.4%)(3.65%) 등 언택트 종목도 반등했다.

하인환 KB증권 연구원은 "최근 글로벌 증시에 비해 한국 증시 낙폭이 유독 컸던 이유는 공매도 재개"라며 "그러나 2009년, 2011년 공매도 재개 때와 비교했을 때 공매도를 제외한 대외 악재는 없는 상황이다. 코스피는 이미 바닥 국면에 진입했다. 매수 대응이 적절하다"고 설명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