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여당서도 잇단 "이재용 사면"…청와대는 "검토 계획 없다"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4 18: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4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정세균 전 국무총리의 측근으로 꼽히는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사면을 요구했다. 경제계와 시민단체, 종교계에서 사면론이 잇따르는 가운데 여당에서 이에 동참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분위기다.

이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방송에서 "반도체 수급 상황과 미국 투자를 봤을 때 이 부회장을 사면할 필요성이 강력하게 존재한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경제가 매우 불안하고 반도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국민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삼성전자 동탄사업장이 있는 경기 화성을이 지역구인 3선 의원으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을 맡고 있다. 2012년 대선에서 정 전 총리의 대선 후보 캠프 대변인을 맡은 측근으로 분류된다.

이 의원은 이어 "한국에서 반도체 투자를 할 회사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정도일 텐데 이 부회장이 제대로 된 의사결정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불교·천주교·원불교 등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에서도 특별사면 청원서를 낸 만큼 정부가 적극적인 고민을 해야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여당에서 공개적으로 이 부회장 사면론을 꺼낸 3번째 의원이다.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상무 출신인 양향자 의원(반도체기술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달 2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적 동의'를 전제로 이 부회장 사면을 주장했다.

5선의 안규백 의원도 지난달 한 인터뷰에서 "코로나19 같은 전 지구적 재난 사태에서는 기업인에게도 역할이 있다"며 "이 부회장에게 요구되는 역할이 있다면 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당 안팎에서는 신중론이 여전히 우세한 상황이다. 이날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을 찾는 등 공개 행보를 재개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사면은 대통령 고유 권한이고 정부가 필요한 검토를 언젠가는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원론적인 의견만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 서면 질의에서 이 부회장 사면에 관한 질문을 받고 "국민통합과 경제회복에 도움이 될 수도 있지만 많은 국민은 아직 공정과 정의를 생각하는 것 같다"며 "국민의 공감대가 없는 사면은 통합에도, 경제발전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원욱 의원의 사면 주장과 관련, '현재로서 검토할 계획이 없다'고 했던 입장에 변함이 없느냐'는 질문에 "현재로서도 이전과 마찬가지 대답"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지난달 27일 이 부회장의 사면 검토 여부와 관련해 "현재까지 검토된 바 없다"며 "현재로서는 검토할 계획에 있지 않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