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 자가진단키트 판매 약국 반응 엇갈려…'안 찾아'vs'잘 팔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5 05: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무료 PCR 검사에 찾는이 없고 정확도 낮아“ 부정적
“사용 간편해 없어 못팔아…하루 20개 다 팔리기도”

(대전=뉴스1) 송애진 기자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코로나19 진단용 자가검사키트가 놓여 있다.기사와 관계없음. 2021.4.3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코로나19 진단용 자가검사키트가 놓여 있다.기사와 관계없음. 2021.4.3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대전=뉴스1) 송애진 기자 = 코로나19 자가진단용항원진단키트(자가검사키트)가 지난달 30일부터 약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가운데 시중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무료 유전자 증폭(PCR) 검사와 정확도 문제 등으로 손님들이 많이 찾지 않아 들여놓지 않은 약국이 있는가 하면, 사용이 간편해 불티나게 판매되는 약국도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달 22일 국내 업체가 만든 코로나 ‘자가검사키트’ 2종에 대해 3개월 한시 조건으로 긴급 사용승인을 결정함에 따라 현재 약국에서 이들 키트가 판매되고 있다.

<뉴스1> 취재결과 시중에서 판매되는 자가검사키트는 일반인이 스스로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판단하는 도구로 전해진다. 검사 결과가 나오는데 30분정도 걸려, 6시간 가량 지나 감염 여부가 나오는 유전자 증폭(PCR) 검사보다 결과를 빨리 알 수 있는 장점은 있으나 정확성은 떨어져 보조 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

자가검사키트에 대한 반응을 알아보기 위해 4일 오후 대전 동구와 서구지역 약국 몇 곳을 찾아 보았다.

동구의 한 약국 관계자는 "자가 검사키트를 찾는 이들이 많지 않다"며 "검사를 하더라도 확률이 90%이기 때문에 선별진료소에 가서 PCR 검사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서구 괴정동의 한 약국도 마찬가지다. 약국 관계자는 "찾는 손님들이 거의 없고, 요즘에는 선별진료소에 가면 무료로 검사를 해주는데 아무래도 자가 검사키트를 찾는 이들이 많이 없는 것은 당연한것 아니겠냐"고 반문했다.

내동의 한 약국 관계자는 "약국에 30개 주문을 해놨지만 찾는 이들은 없다"며 "정확하지는 않지만 검사키트에서 양성이 나왔다면 일단 1차로 코로나 확진자를 거르는 역할을 해주기 때문에 1만6000원이라는 비용으로 조금 더 집단감염 등을 막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반면에 사용이 간편할뿐 더러 코로나 확산 예방 차원에서는 필요하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곳도 있었다.

중구 은행동의 한 약국 관계자는 "지난주에 문의가 많이 있었는데 20개 재고가 들어와서 하루만에 다 팔렸다"며 "약국 오셔서 관심 보이는 분들도 많고 없어서 못팔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자가 검사키트에 진단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말라고 하면서 키트 포장지를 수정하면서 수급이 늦어지고 있는거 같긴한데 들어오는대로 손님들에게 판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둔산동의 약국 관계자도 "찾는 이들이 많은데 잘 모르는 손님들도 있어서 자세한 사용 방법까지 알려주고, 또 음성이 나오더라도 100% 확신하지 말고 PCR 검사를 받도록 안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검사 키트를 사용해봤다는 직장인 A씨(47)는 "다른 지역으로 출장을 다녀온 뒤 감기 기운을 보여서 두려운 마음에 진단키트를 구매해 유튜브를 보고 사용해 봤는데 음성으로 나와서 가벼운 마음으로 선별진료소에 갔다"며 "정확도가 낮다고 해서 반신반의 했지만 어쨋든 키트가 도입된 것은 좋은것 같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PCR 검사와 달리 정확도가 낮기 때문에 보조적으로 활용해야 할 뿐 맹신은 금물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자가검사키트는 직접 콧속(비강)에서 채취한 검체를 키트에 떨어뜨려 양성·음성 여부를 확인한다. 감염여부는 15~30분 안에 눈으로 확인 가능하다.

키트에 붉은색 두 줄(대조선C, 시험선T)이 나타나면 양성으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기존의 검사법인 PCR검사를 받아야 한다. 붉은색이 한 줄(대조선C)만 나타나면 음성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어떤 집 살까? 최소한 이런 곳 뺍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