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연준의장 출신 옐런 재무장관, 조기 금리인상 신호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5 08: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더애틀란틱 온라인 행사…"과열 막으려면 금리 인상"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재닛 엘런 미국 재무장관 © 로이터=뉴스1
재닛 엘런 미국 재무장관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을 지낸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 조기 금리인상 가능성에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옐런 장관은 4일(현지시간) 시사경제지 '더애틀란틱' 주최 화상 컨퍼런스에서 사전 녹화된 연설을 통해 "경제가 과열하지 않게 확실히 하려면 금리를 다소 올려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추가 재정지출안은 미국 경제의 규모를 감안할 때 상대적으로 작다고 부연했다.

이어 "자산 재배치로 인해 매우 완만한 금리 인상이 생길 수 있다"면서도 "이는 우리 경제가 경쟁력을 가지고 생산적이 되기 위해 필요한 투자이며 우리 경제는 덕분에 더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옐런 장관은 이날 오후 월스트리트저널(WSJ) 주최 최고경영자(CEO) 위원회 행사에서 인플레이션이 미 경제에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급망 부족과 유가 반등에 따른 물가 상승은 일시적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금리에 대한 질문에 옐런 장관은 금리 인상을 예상하는 것도 권고하는 것도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연준의 독립성을 높이 평가하는 이가 있다면 그 사람은 바로 나일 것"이라며 "인플레이션 문제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있더라도 연준이 그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