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의용, 오늘 한·미·일 외교장관회담…日모테기와 첫 대면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5 09: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의용 외교부 장관(오른족)이 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하고 있다./사진=외교부
정의용 외교부 장관(오른족)이 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하고 있다./사진=외교부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에 참석한다. 이를 통해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첫 대면회의를 가진다.

G7(주요 7개국) 외교·개발장관 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정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회담을 통해 최근 공개된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세부 내용을 공유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견인하기 위한 한미일 3국 간 협조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일부에선 바이든 대북정책이 '실용적 외교'를 추구하는 만큼 '유연성'에 초점을 맞출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또 코로나19(COVID-19) 대응과 백신 수급, 기후변화 대응 등도 대화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한미일 외교장관이 한 테이블에 앉는 것은 작년 2월 독일 뮌헨안보회의 이후 1년 3개월만이다. 이번 회담이 더욱 주목 받는 이유는 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이 처음으로 만남을 갖기 때문이다.

정 장관은 지난 2월 취임 후 모테기 외무상과 언제 어디서든 만나겠다는 입장을 피력한 바 있지만, 일본의 무반응으로 현재까지 통화조차 하지 못했다.

다만 한일 외교장관 간 양자 회담이 이뤄질 가능성은 불투명 하다. 정부는 이번 G7 계기 양자 회담 일정을 조율했지만 지난 4일까지 "확인해줄 수 있는 사항이 없다"는 입장이다. 일부에서는 막판 조율 가능성에 주목하는 시선도 있다.

일각에선 한일 양자 회담이 개최되지 않더라도 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간 조우 등을 계기로 향후 만남을 약속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김부겸 총리 인준안 통과…野 "민주주의 처참하게 유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