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화토탈, '4년간 1.5조 투자' 대산공장 핵심사업 증설 완료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5 10: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화토탈, '4년간 1.5조 투자' 대산공장 핵심사업 증설 완료
한화토탈이 폴리프로필렌, 에틸렌 등 주요제품 생산시설 증설을 완료하며 2017년부터 추진해온 초대형 투자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한화토탈은 충남 대산공장에 폴리프로필렌 신규 공장 건설과 가스 전용 분해시설(NCC Side Cracker) 증설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약 28개월간 진행된 이번 증설 프로젝트에는 총 5300억원이 투자됐다.

3800억원이 투자된 한화토탈의 신규 폴리프로필렌 공장은 연간 40만톤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췄다. 신규 공장 증설로 한화토탈은 기존 연간 72만톤에서 국내 최대인 연간 112만톤의 폴리프로필렌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폴리프로필렌은 전기전자소재, 자동차 내외장재, 각종 필름을 비롯해 코로나19로 수요가 급증한 식품용기, 포장재 등 다양한 생활용품의 원료로 사용되는 대표적인 플라스틱 소재다.

폴리프로필렌 시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일회용품 소비와 기존 플라스틱의 대체소재로 수요가 증가하면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한화토탈은 이번 폴리프로필렌 증설을 토대로 국내외 시장의 수요 증가에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함께 추진되었던 가스 전용 분해시설 증설도 순조롭게 완료됐다. 한화토탈은 가스 전용 분해시설에 1500억원을 투자해 에틸렌 15만톤의 생산능력을 확충했다. 이번 증설로 한화토탈의 연간 에틸렌 생산능력은 138만톤에서 153만톤으로 증가했다.

가스 전용 분해시설은 기존 석유화학원료인 나프타 대비 가격이 낮은 프로판 가스(LPG)를 원료로 사용해 경제성을 극대화한 설비다. 한화토탈은 이번 폴리프로필렌 신규 공장, 가스 전용 분해시설 증설 프로젝트 완료로 연간 8400억원의 매출증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한화토탈은 이번 증설을 통해 스티렌모너머, 파라자일렌 등 기초유분 중심의 주력사업군을 합성수지 사업으로 확장해 시황변동에 더욱 유연한 사업구조를 갖춘다. 이를 위해 고부가 합성수지 시장 확대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해 12월 배터리 분리막 소재로 사용되는 초고분자량 폴리에틸렌 설비 증설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상업 생산을 시작했다.와

한화토탈은 이번 증설을 끝으로 2017년부터 추진해온 1조4700억원 규모의 대형 증설 프로젝트를 마무리했다. 앞서 2019년엔 5400억원을 투자한 1차 NCC 증설을 완료한 데 이어 지난해엔 4000억원을 투자한 폴리에틸렌 증설을 완료했다.

한화토탈 관계자는 "이번 증설작업 완료로 석유화학 기초원료 생산능력 확충과 국내 최고 수준의 폴리프로필렌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지난 4년간 추진해온 대형 투자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며 "증설 공장들의 생산효율성을 높이는데 집중하고, 새로운 도약을 위한 미래먹거리 발굴에도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그나칩 기술 빼가려는 中…미래 먹거리 방어전 발등에 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