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80번이나 전화로 문진 후 다이어트약 퀵배송' 50대 의사, 집행유예·벌금형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5 10: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인천의 한 병원에서 80차례에 걸쳐 환자를 전화로 문진 후 향정신성의약품인 다이어트약을 처방한 다음 퀵배송으로 약을 보낸 의사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 및 벌금형이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7단독 황성민 판사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위반(향정) 및 의료법위반 혐의로 의사 A씨(53)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18년 7월5일부터 2019년 6월28일까지 80차례에 걸쳐 인천시 동구 한 병원에서 전화로 환자 B씨를 문진하고 총 1792일 분량의 다이어트 약인 펜디씬정 1만752정을 처방해 퀵배송으로 B씨에게 배송한 혐의로 기소됐다.

펜디씬정은 식욕억제제로 향정신성의약품으로 분류돼 1일 투약 권장량이 35mg 2정~3정이고 1일 권장량 6정을 초과 복용해서는 안된다.

A씨는 B씨가 병원에서 집까지 거리가 멀고 시간이 오래걸린다는 이유로 약을 퀵배송 받기를 요구하자, 직접 처방 후 약을 구입해 B씨에게 배송했다.

그는 수익증대 목적으로 환자의 요구에 응해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으며 범죄전력이 없는 초범이다"며 "다만 의사로서 의학적 판단에 따라 질병에 대한 치료 목적으로 필요한 범위 내에서 향정신성의약품을 처방해야 함에도 내원하지 않은 환자에게 이를 남용해 죄질이 결코 가볍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