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文대통령 "내년 어린이날엔 마스크 벗고 청와대에서 만나자"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6 0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文대통령 "내년 어린이날엔 마스크 벗고 청와대에서 만나자"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제 바람은 어린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나라,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는 나라를 만드는 것"이라며 "그 첫걸음으로 여러분이 마스크를 벗고, 친구들과 신나게 뛰어놀 수 있는 날을 최대한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제99회 어린이날인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씩씩하게 코로나19를 이겨내고 있는 어린이 여러분이 너무나 대견하고 자랑스럽다"며 이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어린이날엔 평창 도성초등학교 친구들과 영상으로 만나 즐겁게 퀴즈를 풀고, 이야기도 나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년 이날엔 여러분을 청와대에서 맞이하겠다"며 "어린이날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했다.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4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어린이날을 맞아 열린 '청와대 어린이 랜선초청 만남' 행사에서 평창 도성초등학교 어린이들과 영상으로 만나 격려하고 있다. 2021.5.5/뉴스1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4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어린이날을 맞아 열린 '청와대 어린이 랜선초청 만남' 행사에서 평창 도성초등학교 어린이들과 영상으로 만나 격려하고 있다. 2021.5.5/뉴스1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4일 김정숙 여사와 함께 청와대 집무실에서 영상으로 어린이들과 소통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를 잘 이겨내고 있는 어린이들을 격려하고, 어린이날을 축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강원도 평창 도성초등학교 학생들과 사회부총리,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 초대된 학생들이 다니는 도성초등학교는 전교생이 38명으로 이뤄진 작은 학교로, 강원도교육청 '놀이밥 공감학교'로 지정돼 다양한 놀이활동 및 원격수업, 방과후 학교와 연계한 돌봄교실 운영 등 초등학교 교육현장의 변화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어린이들과 다양한 비대면 놀이와 대화를 나누며 공간의 장벽을 극복하고 함께 어린이날을 기념했다.

문 대통령은 "어린이들이 오랫동안 마스크를 쓰고 다녔기 때문에 정말 갑갑할 것 같다"며 "하루빨리 여러분이 마스크를 벗고 친구들과 신나게 뛰어놀 수 있게 하는 것이 대통령 할아버지의 가장 큰 소원이다. 그런 날이 하루 빨리 올 수 있도록 우리 모두 방역수칙 잘 지키면서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비움과 몰입의 미학, 구광모 3년 결단이 키운 LG 시총 65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