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반도체·보조금 직격탄 맞은 '아이오닉 5'..전기트럭 '돌풍'은 지속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6 20: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 27일 오전 이마트 죽전점 일렉트로마트에서 모델들이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아이오닉5' 팝업 전시장을 소개하고 있다.   이마트와 현대자동차는 '남자들의 놀이터'로 불리는 일렉트로마트 죽전점에 3개월간 아이오닉5 팝업 전시를 진행한다.   팝업 전시에서는 아이오닉 5 차량 및 초급속 충전 인프라 E-PIT 전시, V2L 체험 등을 전문 큐레이터의 설명과 함께 경험해볼 수 있다. (이마트 제공) 2021.4.27/뉴스1
(서울=뉴스1) = 27일 오전 이마트 죽전점 일렉트로마트에서 모델들이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아이오닉5' 팝업 전시장을 소개하고 있다. 이마트와 현대자동차는 '남자들의 놀이터'로 불리는 일렉트로마트 죽전점에 3개월간 아이오닉5 팝업 전시를 진행한다. 팝업 전시에서는 아이오닉 5 차량 및 초급속 충전 인프라 E-PIT 전시, V2L 체험 등을 전문 큐레이터의 설명과 함께 경험해볼 수 있다. (이마트 제공) 2021.4.27/뉴스1
올 들어 현대자동차·기아 전기차가 주력 모델의 부진에도 1톤트럭 전기차 모델인 '포터Ⅱ 일렉트릭'과 '봉고Ⅲ EV' 선전에 순항하고 있다. 현대차 첫 전용전기차 '아이오닉 5' 출고가 본격화됐지만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에 따른 생산 차질과 구매보조금 소진 속도가 빨라지면서 전반적인 흥행몰이에 제동이 걸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6일 현대차 (236,500원 상승1500 -0.6%)그룹에 따르면 현대차·기아 (88,100원 상승400 -0.5%)는 지난달에 총 3433대의 전기차(현대차 2086대+기아 1347대)를 판매했다. 전년 동월 대비 21.9% 증가한 규모다. 각사 주력모델인 코나 일렉트릭과 니로 EV는 각각 67.8%(397대), 2.5%(392대) 판매가 줄었지만, 1톤 트럭인 '포터Ⅱ 일렉트릭'과 '봉고Ⅲ EV'가 각각 144.2%(1575대), 158.8%(955대) 급증한데 따른 결과다.

현대차·기아의 1~4월 누적 전기차 판매량도 1만2358대로 전년 동기 대비 43.3% 증가했다. 같은 기간 각각 123.1%, 185.2% 늘어난 '포터Ⅱ 일렉트릭'과 '봉고Ⅲ EV' 덕이다.

시장 공개와 함께 4만대가 넘게 팔리며 기대를 모았던 현대차 '아이오닉 5'의 첫 출고대수는 114대에 그쳤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과 구동 모터 생산 설비 문제 등이 겹치면서 목표 생산량보다 4분의 1가량 줄어든 탓이다.

현대차그룹 안팎에선 차량용 반도체 품귀 현상이 장기화되면서 올 들어 불붙기 시작한 전기차 성장세에 찬물을 끼얹을까봐 걱정하는 분위기다. 실제로 현대차는 '옵션 들어내기'란 미봉책을 꺼내들었다. 최근 아이오닉 5 계약 고객들을 대상으로 AWD(사륜 구동), 컴포트 플러스, 프레스티지 초이스 등 일부 옵션 사항을 제외할 경우 빠르면 이달 안으로 출고를 앞당길 수 있다고 안내한 것.

빠르게 소진되고 있는 전기차 구매보조금도 아이오닉 5의 발목을 잡고 있다. 반도체 부족 등으로 양산이 늦어지면서 출고 물량이 쏟아지는 테슬라 등 다른 전기차 쪽으로 고객이 이탈할 수 있어서다.

현대차·기아의 전기차 판매를 이끌고 있는 '포터Ⅱ 일렉트릭'과 '봉고Ⅲ EV'도 예외는 아니다. 전기화물차의 경우 올해 2만2000여대가 보조금 혜택을 받을 수 있어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지만 반도체 부족으로 감산 규모가 커지면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업계 관계자는 "서울시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는 이미 신청대수 초과로 전기화물차 보조금이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며 "반도체 수급난 등 변수가 많아 현재와 같은 판매 급증세가 이어질지는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생계형 자영업자들이 주로 구매하면서 '서민의 발'로 불려온 포터와 봉고의 전기차 모델은 완충 시 211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100kW(킬로와트)급 충전기로 이용할 경우 54분이면 배터리 급속충전이 마무리된다. 가격은 전액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는 4000만원대다. 전기차 구매보조금 2400만원(국비 1600만원+서울시 800만원)을 지원받으면 2000만원 가격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규정 어기고 국정원 직원들 '관용헬기 시찰' 시켜준 해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