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스카이캐슬' 이유진, 키 159cm→184cm…2년만에 "폭풍 성장"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6 07: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아역배우 이유진이 2년만에 훌쩍 자란 모습을 보였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어린이날을 맞아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어린이' 특집으로 이홍기, 함은정, 왕석현, 이유진, 전성초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유진은 드라마 'SKY캐슬'('스카이캐슬') 이후 2년 사이 키가 25cm가 자라 184cm가 됐다고 밝혔다.

이유진은 "드라마 출연할 때는 159cm에 60kg였는데 지금은 184cm에 63kg가 됐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이유진은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에 출연해 아이돌에 도전했던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영화 '스윙키즈'를 보고 반한 배우 도경수가 사실은 아이돌 그룹 엑소의 멤버임을 알게 되면서 아이돌에 도전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유진은 "배우는 연기만 잘하는 게 아니라 노래 춤도 잘해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며 "연기도 오디션을 보며 실력이 늘었으니 이것도 춤이 늘지 않을까 지원을 했다. 첫 등수가 7등, 떨어질 때는 55등이었다"고 혹독했던 오디션 현장을 설명했다.

그는 "그때 아이돌을 해야겠다는 마음으로 했다"며 다른 출연자들을 보며 함께 독해졌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의 초격차에 삼성이 당하다"…'美日 밀월' TSMC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