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산업계 '그린' 열풍, 알루미늄에도 호재 - NH證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6 07: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NH투자증권은 6일 산업계 탈탄소 움직임이 본격화되면서 원자재 중 알루미늄의 수혜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황병진 연구원은 "구리, 니켈 등과 마찬가지로 알루미늄도 전기차, 태양광 등 신재생향 수요 증가세가 기대되는 대표적인 산업금속"이라며 "통상적으로 자동차, 항공우주 등 운송 부문과 건설, 전기, 포장재 등에서 널리 사용되는 알루미늄은 단기적으로 수요 산업 전반의 경기 회복이 가격 강세를 지지하고 있고 범 세계적인 '그린 테크놀로지' 성장세도 장기 알루미늄 수요 전망을 강화하는 원동력"이라고 했다.

황 연구원은 "산업금속 섹터에서 부는 그린(탈탄소) 열풍은 최대 소비국이던 중국에 과도하게 의존해 온 전 세계 수요에서 선진시장 기여도 확대를 예고한다"며 "동시에 상대적으로 낮은 비용을 무기로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온 중국발 공급과잉 부담이 해소되는 계기로 판단돼 산업금속 섹터 강세 모멘텀이 강화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간 중국은 경쟁국들 대비 값싼 에너지 집약도(전력비용) 하에서 전 세계 알루미늄 시장 점유율을 약 60%까지 확대했다"며 "특히 석탄화력 발전 의존도가 높은 중국 '전해 알루미늄' 산업의 엄격한 생산능력 통제는 전 세계 알루미늄 공급 증가세를 제한하고 재고 감소세를 지속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12개월내 알루미늄 목표가를 톤당 2800달러로 상향하고 장기 목표를 3000달러로 제시했다.

이어 "2분기 전략상 타이트한 공급 여건 속 구조적 강세 지속이 예상되는 산업금속 투자 비중 확대 의견을 유지한다"며 "DBB, AIGI 등 산업금속(파생) ETP와 PICK, XME 등 금속·광산(주식) ETF 투자매력도 여전히 높을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창업주가 남긴 마지막 질문…"부자는 나쁜 사람인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