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KT, 카네이션 담은 '사랑의 효박스' 판매…소상공인 돕는다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6 09: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는 7일까지 임직원 대상 2000개 판매
카네이션 화분, 꽃 자수 마스크 등으로 구성

KT, 카네이션 담은 '사랑의 효박스' 판매…소상공인 돕는다
KT (32,650원 상승900 2.8%)는 가정의 달을 맞아, 코로나19로 매출이 줄어든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사랑의 효(孝)박스' 활동을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사랑의 효박스는 서울 종로구 꽃집, 인사동 전통 물품을 담아 만든 패키지 상품이다. 가정의 달을 맞아 카네이션 화분, 전통 꽃자수 마스크, 전통 자수 용돈 주머니, 미세먼지 필터 등 가족에게 선물할 수 있는 2만원 상당의 4종 물품으로 구성됐다. 회사와 직원이 각 1만원씩 구매비용을 부담한다.

KT는 이날부터 이틀 간 나눠정(情) 앱을 통해 사랑의 효박스 2000개를 임직원을 대상으로 판매한다. 이와 함께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와 협력해 인근 독거 어르신에게 200개의 효박스를 기부한다. 나눠정 앱은 어려운 이웃들과 함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 3월 만든 KT의 착한 소비 플랫폼으로 간편 조리식 '사랑의 밀키트'를 구매할 수 있다.

인사동에서 전통 용품을 판매하는 이현자 사장은 "코로나로 관광객 발길이 뚝 끊기면서 인사동 상가들이 줄지어 폐업하고 있다"며 "KT '사랑의 효박스'로 이번 달 매출 걱정을 한시름 덜게 됐다"고 말했다.

이선주 KT ESG경영추진실장(상무)는 "'사랑의 효박스'로 가정의 달 사랑과 따뜻함을 나누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KT는 회사와 임직원이 함께하는 '사랑의 시리즈'로 나눔실천과 함께 KT만의 차별화된 ESG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랑의 효박스는 KT의 사랑의 시리즈 일곱 번째 프로젝트다. KT는 지난해부터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사랑의 시리즈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3월과 4월, 광화문과 우면동 일대 식당에서 만든 도시락을 KT 사옥 구내식당에서 판매하는 '사랑의 도시락' 캠페인을 시작으로 소극장 공연티켓 2000장을 선구매한 '사랑의 소극장', 급식 납품업체를 돕기 위한 '사랑의 농산물 꾸러미', 과수농가를 돕기 위한 '사랑의 과일', 광화문 인근 식당 50곳에 100만원을 선결제한 '사랑의 선(善)결제'를 운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