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서 또 아시아계 아빠 봉변…난데없는 흑인의 구타

머니투데이
  • 이정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6 09: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트위터 'KPIX 5' 캡처
사진=트위터 'KPIX 5' 캡처
미국에서 한 살 아이가 탄 유모차를 끌고 가던 30대 아시안 남성이 20대 흑인 남성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에서 최근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아시아계에 대한 인종차별적 '묻지마 폭행'으로 추정되는 사건이 또 발생한 것이다.

지난 4일 미국 지역매체 ABC7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20대 흑인이 아이가 탄 유모차를 끌고 슈퍼마켓을 지나던 30대 아시아계 미국인 남성을 습격했다.

가게 폐쇄회로(CC)TV에 찍힌 영상을 보면 흑인 남성은 아시아계 남성을 밀치고 그의 머리와 등을 약 13대 가격했다. 그 사이 아이가 타고 있는 유모차가 바람 때문에 움직이자 폭행을 당하던 아시아계 남성이 황급히 유모차를 잡고 주저앉는 모습도 담겼다.

ABC7은 이 남성이 순찰 중이던 경찰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다고 밝혔다. 남성은 26세 시드니 해먼드로, 폭행 한 달 전에도 절도 혐의로 체포된 전력이 있다.

아시아계 남성은 다행히 건강 상에는 이상이 없으며, 유모차에 있던 아기도 다치지 않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 남성은 "땅바닥으로 쓰러졌고, 더 큰 부상을 막기 위해 머리를 손으로 감쌌다"며 "폭행을 당하는 사이 아기를 태운 유모차가 바람에 날아가 너무 무서웠다"고 성황을 전했다. 또 "그 순간 아이를 보호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긴박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현지 경찰은 "가해자가 폭행과정에서 어떠한 말도 하지 않았지만, 아시아계 증오범죄가 아닌 '묻지마 혹행'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 사건으로 해먼드는 폭행과 아동 위험의 혐의로 기소됐다.

아시아계 남성은 "가해자와 모르는 사이이며, 최근 아시아인을 노린 범죄가 급증한 만큼 아시안을 노린 범죄일 수 있다"고 심경을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보수적인 LG가…상상 못한 혁신" 구광모의 3년 성과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