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코로나 검사키트' 써보니…빨간선이 쭉, 10분만에 음성 나왔다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6 15: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코로나19 자가검사 결과 '음성'이었다. C라인(대조선)에만 빨간선이 뜨면 '음성', T라인(시험선)까지 빨간선이 뜨면 '양성이다. 양성이 나오면 보건소 등에서 PCR 검사를 받아야한다/사진=홍순빈 기자
코로나19 자가검사 결과 '음성'이었다. C라인(대조선)에만 빨간선이 뜨면 '음성', T라인(시험선)까지 빨간선이 뜨면 '양성이다. 양성이 나오면 보건소 등에서 PCR 검사를 받아야한다/사진=홍순빈 기자
편의점에서 '코로나19 자가 검사키트'를 구입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직접 체크해 봤다. 키트 포장 제품을 뜯고 콧 속 비말을 추출해 검체를 만드는 과정까지 채 3분도 안 걸렸다. 검사 결과도 5분 정도 기다리니 바로 나왔다. 10분만에 '음성' 판정을 받은 셈이다.

자가 검사키트는 지난 5일부터 편의점에서 판매하고 있다. 사람이 많은 곳에서 근무하거나 급하게 코로나19 검사를 해야하는 사람들에겐 안성맞춤이다. 다만 '양성'이 나오면 반드시 보건소 등에서 PCR 검사를 다시 받아야 한다.


GS25에서 자가키트 사서 검사... 3분도 안 걸려


6일 오전 진단키트를 사기 위해 서울 광진구 인근의 GS25 편의점으로 향했다. 아직 GS25 가맹점에서는 팔지 않아 직영점에서 진단키트를 구입했다. 방문한 편의점의 의료기기 매대에선 약 20여개의 자가검사키트가 진열돼 있었다.

GS25에선 에스디바이오센서사의 'SD 코로나19 항원 자가검사', 휴마시스사의 '코로나19 홈테스트' 등 총 2가지 키트를 판매하며 가격은 각각 9000원, 1만원이다. 통신사 할인도 적용된다.

(좌) GS25에서 구입한 'SD 코로나19 항원 자가검사 키트, (우) 키트 내용물. 위에서부터 시계방향으로 멸균 면봉, 노즐캡(뚜껑), 용액통, 검사기기/사진=홍순빈 기자
(좌) GS25에서 구입한 'SD 코로나19 항원 자가검사 키트, (우) 키트 내용물. 위에서부터 시계방향으로 멸균 면봉, 노즐캡(뚜껑), 용액통, 검사기기/사진=홍순빈 기자

기자가 이날 구입한 키트는 에스디바이오센서사의 'SD 코로나19 항원 자가검사'다. 해당 검사키트는 세계보건기구(WHO) 긴급 사용승인과 식품의약품안전처(KFDA)의 내수용 허가 승인을 받은 제품이다. 다만 보조적 자가 테스트 의료기기로 호흡기 감염 증상 등이 의심될 경우 반드시 PCR 검사를 받아야한다.

키트 안에는 '검사 기기' ,'용액통·노즐캡(뚜껑)', '멸균 면봉', '사용설명서' 등이 들어 있다. 검사 방법은 간단하다. 먼저 손을 깨끗이 씻고 용액통을 노즐캡으로 봉인하고 제품 패키지 구멍에 고정시켰다. 멸균 면봉을 양쪽 콧 속에 1.5cm 집어 넣어 10회 이상 문질렀다. 콧 속에 면봉을 넣고 문지르는 게 조금 불편했지만 짧은 시간 동안 빠르게 끝냈다.

그런 다음 용액통에 넣고 비말과 용액이 잘 섞이도록 저어줬다. 비말에 있는 바이러스 항원의 단백질을 용액으로 흡수시키는 과정이다. 노즐캡을 닫고 검사기기 우측 검체점적부위에 4방울을 떨어뜨렸다. 3분 안에 검체 투하까지 모두 마쳤다.

(좌) 멸균 면봉으로 검체 추출 후 비말과 용액을 섞고 있다, (우) 섞인 용액을 검사기기에 투하하고 있다/사진=홍순빈 기자
(좌) 멸균 면봉으로 검체 추출 후 비말과 용액을 섞고 있다, (우) 섞인 용액을 검사기기에 투하하고 있다/사진=홍순빈 기자



검사 결과 '음성'... "무증상이어도 재검 해봐야..."


검체 투하 후 기기 오른쪽부터 붉은색이 되더니 5분 후 C라인(대조선)에서만 빨간선이 나타났다. '음성'이라는 뜻이다. 원래대로라면 검체 투하 15분 후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결과가 뜨기 전 혹시나 하는 마음에 초조했지만 다행이었다.

C라인과 T라인(시험선)에 모두 빨간선이 나오면 '양성'을 나타낸다. '양성'이 나오면 검체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원이 발견된 것이므로 비닐팩에 폐기물을 넣고 선별진료소, 의료기관 등을 방문해 폐기물 처리 후 반드시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자가검사키트를 사용해보니 검사 과정은 생각보다 간단했다. 다만 너무 간단해 기존 PCR 검사에 비해 제대로 검사가 된 건지 의심이 들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자가검사키트를 보조 수단으로 활용할 것을 권고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보건소 등에서 하는 PCR 검사보다 정확도가 떨어져 보조수단으로 이용하고 호흡기 의심증상 발현 시 반드시 자가검사를 2번 해야한다"며 "첫 번째 검사 시 '음성'으로 판정됐더라도 24~36시간 이내에 재검하는 게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지난 5일 어린이날에 마트, 놀이공원 등 많은 인파가 몰린 곳에 놀러 갔다 온 사람들은 가정에서 자가검사를 해야한다"며 "직장, 학원, 학교 등에 매일 가는 사람들도 무증상이더라도 수시로 자가검사를 하는 게 좋다"고 했다.

지난 5일부터 GS25는 의료기기 판매 허가를 취득한 약 2000개 점포에서 시범적으로 판매가 시작됐다. 오는 7일부터는 GS25 가맹점, GS수퍼마켓, 랄라블라 매장 등에서도 판매한다.

GS리테일 관계자는 "24시간 운영되는 편의점에서 키트를 구입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빠르고 간편하게 검사할 수 있다"며 "도서 산간 지역 등 보건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공백을 메울 수 있길 기대한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