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공매도 공포에 출렁이는 셀트리온 삼형제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6 16: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공매도 공포에 출렁이는 셀트리온 삼형제
공매도 재개 이후 셀트리온 삼형제 주가가 크게 출렁이고 있다. 말 그대로 '롤러코스터'다. 공매도 재개 첫날인 3일 6% 넘게 하락한 셀트리온 (265,500원 보합0 0.0%)은 다음날 4% 넘게 상승했다가 6일 또다시 2.88% 하락했다. 공매도 주요 타깃으로 이름을 올리자 투자심리가 흔들리는 모습이다.

6일 셀트리온은 전 거래일 대비 7500원(2.88%) 떨어진 25만2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같은 기간 셀트리온제약 (138,800원 상승1100 0.8%)은 2.08%, 셀트리온헬스케어 (117,600원 상승500 0.4%)는 1.91% 하락 마감했다.

셀트리온제약과 셀트리온헬스케어도 셀트리온과 마찬가지로 공매도 재개 이후 큰 변동성을 보였다. 재개 첫날 5.04% 하락했던 셀트리온제약은 4일 3.01% 상승, 5.97% 급락했던 셀트리온헬스케어는 4.45% 올랐다. 3거래일 사이 아래 위로 4~6%를 오르락내리락 했다.

셀트리온은 이날 호재도 있었지만, 떨어지는 주가를 끌어올리기엔 역부족이었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렉키로나는 국내에서 고위험군 코로나19(COVID-19) 경증 환자 2600명 이상에게 처방했다. 이 중 중증으로 진행한 환자는 1명뿐이고 지금까지 사망자는 없었다.

렉키로나의 13개국 대상 글로벌 임상 3상은 지난달 6일 목표환자 총 1300명의 투약을 완료했다. 내달까지 결과를 도출해 국내외 허가기관에 제출한다는 목표다.

공매도 부담이 셀트리온의 발목을 잡고 있다. 셀트리온의 공매도 거래대금은 3일 710억원, 4일 641억원, 6일 599억원으로 국내증시 상장 종목 중 가장 컸다. 이날 셀트리온헬스케어의 공매도 거래대금은 79억원, 셀트리온제약은 26억원 코스닥 시장에서 각각 4위, 18위를 차지했다.

전체 거래대금 중 공매도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는 점도 부담이다. 이날 셀트리온의 공매도 비중은 20.82%다. 가장 높은 삼성카드 (34,150원 상승650 1.9%)(46.13%)와 비교하면 절반 이하지만, SK바이오팜 (121,500원 상승500 0.4%)(21.96%) 다음으로 코스피 상장 제약바이오주 중 두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문경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당분간 제약·바이오 종목에 대한 펀더멘털 이슈보다는 심리적인 약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시간이 지나면 완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의 초격차에 삼성이 당하다"…'美日 밀월' TSMC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