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길잃고 배회하는 '노부모'...실종신고 하루 34건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7 04: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중앙치매센터 캡쳐
사진=중앙치매센터 캡쳐
지난달 20일 경기 부천에서는 80대 노인 A씨가 실종신고가 접수된 지 하루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전날 실종신고가 된 상태였고 입고 나갔던 옷 그대로 발견됐다. 유족들은 A씨가 평소 치매를 앓았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지난 3월 말에도 인천에서 80대 치매노인이 실종신고 접수 이틀 만에 실종장소 근처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지난 3월 충남에선 실종신고된 두 명의 치매노인이 극적으로 구조됐다. 두 사람은 각각 실종 장소 인근에서 길을 잃고 배회했다. 그 중 80대 노인 B씨는 수로에 빠져 자력으로 나오지 못하고 있던 상태라 사망으로 이어질뻔했다.

하루 평균 34건. 실종된 부모를 찾아달라고 경찰에 접수되는 실종신고 건수다. 특히 외출했다가 집에 오는 길을 잊어버려 돌아오지 못한 치매노인 관련 신고가 많다.

7일 경찰청에 따르면 치매노인 실종 신고는 지난해 1만2272건 접수됐다. 하루에 34명 꼴이다. △2015년 9046건 △2016년 9869건 △2017년 1만308건 △2018년 1만2131건 △2019년 1만2479건 등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치매환자는 2018년 77만여명에서 지난해 86만여명으로 증가했다. 홀로 길을 헤매는 치매노인도 자연스럽게 늘었을 수 있다. 치매 노인은 성인이다보니 주변의 도움을 즉각 받기도 어렵다. 어버이날을 앞두고도 '실종 노인' 사망 소식이 꾸준히 들리는 배경이다.

전문가들은 치매 환자들이 흔히 보이는 증상 중 하나로 '배회'를 꼽는다. 목적을 갖고 나갔다가 인지 기능이 갑자기 저하돼 외출 목적과 집으로 가는 길을 잊어버리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경증 치매에서도 발생하는 증상이다. 경증이라 배회로 실종된 노인 일부는 가족들이 치매 여부도 몰랐을 수 있다.


"지문등록해서 치매노인 부모 실종 예방"...10명 중 2명만 등록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경찰청은 실종 치매환자를 빨리 찾기 위해 지문 사전등록제를 운영 중이다. 그러나 아직까지 등록 건수는 전체 치매환자의 27%에 불과하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전체 치매 환자 61만2724명 중 지문 등을 등록한 사람은 16만6126명이다.

지난 1월 말 마포구에서 실종신고된 치매노인은 1시간만에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2013년 이름과 사진 등을 경찰에 미리 등록해놓은 덕이다.

경찰 관계자는 "대화가 원활하지 않은 치매노인은 인식표를 통해 신속하게 신상을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사전등록이 더 많이 이뤄져야 한다"며 "주변에서 한 곳을 목적없이 배회하는 노인을 발견하면 경찰에 바로 신고해야 실종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치매가족협회에서는 배회감지기를 무상으로 지원한다. 또 치매환자와 보호자 핸드폰을 연동해 실시간으로 위치를 확인하는 '치매체크' 앱도 있다.

중앙치매센터 관계자는 "배회 가능성이 있는 어르신들에게 인식표 등을 제공해 실종 시에도 조기발견되도록 하고 있다"며 "인식표 고유 번호에 보호자 전화번호 등이 있어 경찰에서 빠른 확인이 가능하다"고 했다. 이어 "시계 형태의 배회감지기, 신발 속 센서 등 일상적으로 착용하는 기기로도 실종을 예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잔여백신, 왜 안보이나 했더니…"매크로 돌려 예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