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상자 안에 넣어 랜덤 배송…中 인터넷서 팔리는 동물들의 '비명'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9 01: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살아있는 동물을 랜덤으로 받아보는 이른바 '반려동물 랜덤 박스'가 중국에서 유행하면서 동물 학대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트위터 갈무리
살아있는 동물을 랜덤으로 받아보는 이른바 '반려동물 랜덤 박스'가 중국에서 유행하면서 동물 학대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트위터 갈무리
살아있는 동물을 랜덤으로 받아보는 이른바 '반려동물 랜덤 박스'가 중국에서 유행하면서 동물 학대 논란이 일고 있다.

6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최근 중국에서는 강아지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랜덤 박스로 구입는 쇼핑 형태가 인기를 끌고 있다. 어떤 동물이 담겨 있는지 알 수 없는 상자를 주문하면 랜덤으로 동물을 보내주는 방식이다.

중국 현지법상 살아있는 동물을 배송하는 것은 금지돼 있지만 랜덤 박스 열풍은 식지 않고 있다. 타오바오 등 대형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강아지와 고양이 외에도 거북이, 도마뱀, 쥐 등을 담은 박스들이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택배 상자 속에 갇혀있는 강아지의 모습. /사진=트위터
택배 상자 속에 갇혀있는 강아지의 모습. /사진=트위터

지난 3일 청두의 한 택배업체 트럭 안에서는 160마리의 강아지와 고양이들이 박스에 담긴 채 발견됐다. 동물 구조 단체는 "생후 3개월도 채 되지 않은 160마리의 강아지와 고양이를 태운 차량을 발견했다"며 "화물 상자에서 강아지와 고양이들의 비명이 들렸다. 이들 중 이미 목숨을 잃은 상태였다"고 밝혔다.

현재 구조된 동물들은 건강검진을 받은 뒤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을 접한 중국 네티즌들은 반려동물 랜덤 박스를 "보이콧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지만, 관련 게시물은 현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에서만 수백만 건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여전히 큰 관심을 얻고 있다.

이와 관련 관영매체 신화통신은 랜덤 박스를 "생명 경시"로 표현하며 "택배엄체와 전자상거래 플랫폼은 자체 검사를 강화해 이를 막아야 한다"고 보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년전 테이퍼링 공포 돌아보니…"증시 출렁이면 줍줍 기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