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N시청률] '어쩌다 사장', 6.4%로 자체 최고 경신 '유종의 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7 10: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vN '어쩌다 사장' © 뉴스1
tvN '어쩌다 사장'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어쩌다 사장'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종영했다.

6일 오후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 최종회 시청률은 전국 가구 기준 평균 6.4%, 최고 8.1%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최종회에서는 '어쩌다 사장'의 두 사장 차태현, 조인성과 시골슈퍼의 따뜻한 작별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마지막 아르바이트생 조보아가 떠나고 마지막 장사를 빛내주기 위해 출격한 절친 홍경민의 라이브 무대가 담겨 재미를 더했다.

그뿐만 아니라 마지막 손님으로 슈퍼 사장님이 깜짝 등장하며 지난 열흘 간의 영업을 마무리하는 차태현, 조인성의 모습이 그려져 뭉클함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처음엔 서툴고 낯선 초보 사장이었지만, 점점 손님들과 호흡하고 울고 웃으며 원천리의 일부가 되어 진정한 사장으로 거듭나면서 시청자들의 응원과 지지를 받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