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동창회 여왕' 뽑히려 투표 조작…모녀 '16년형 위기'

머니투데이
  • 이정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7 22: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학교계정 해킹해 왕관 썼다가 사기 혐의로 고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17세 소녀가 '동창회 여왕 대회'에서 뽑히기 위해 엄마와 함게 투표 시스템을 조작한 혐의로 16년형을 받을 위기에 처했다.

6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 3월 에밀리 로즈 그로버는 동창회 여왕으로 뽑히기 위해 자신의 엄마이자 부교장인 로라 로즈 캐롤(50)과 함께 다른 학생들의 학교 계정을 해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에밀리 로즈 그로버는 지난 3월 체포 되었을 당시 17세 였지만 4월에 18세가 되었다. 이에 따라 성인이 된 딸은 청소년법이 아닌 성인법에 의해서 처벌받을 예정이다.

컴퓨터 해킹과 사기 등 모든 혐의가 유죄로 인정될 경우 두 사람은 최장 2037년까지 수감되는 실형을 받을 수도 있다.

엄마 캐롤은 딸의 고등학교와 같은 지역에 있는 한 초등학교의 부교장으로, 딸 학교의 학사 관리 시스템에 접속할 수 있었다.

현지 경찰은 동창회 여왕 대회 투표 시스템을 조사한 결과 하나의 IP주소에서 117표가 나왔고 또 캐롤의 개인 기기에서는 무려 246표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동창들은 그로버가 수년동안 자기 엄마의 계정을 사용해 학생부에 접속해온 사실도 폭로했다.

한 동창은 "그로버가 1학년 때부터 성적과 시험 점수를 확인하기 위해 엄마 계정으로 로그인해왔던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고 또 다른 동창은 "그로버는 친구들 성적을 모두 찾아보고 어떻게 점수를 알았는지 대수롭지 않게 설명해주곤 했다"고 전했다.

학교 관계자들은 캐롤이 직장에서 정직됐다고 밝혔다. 그로버는 동창회 여왕 사건으로 인해 학교에서 퇴학당한 것은 물론이고 '동창회 여왕' 타이틀도 빼앗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비움과 몰입의 미학, 구광모 3년 결단이 키운 LG 시총 65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