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구혜선, '여배우 진술서' 논란에 입 열었다…"친구 피해 없길"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7 14: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구혜선/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구혜선/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구혜선이 전 남편인 배우 안재현과 이혼 당시 작성된 '진술서'를 공개한 유튜버 이진호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가운데,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구혜선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재현과의 이혼과 그 과정에서 진술서를 작성해준 친구에 대해 언급하며 입장을 밝혔다.

구혜선은 안재현과의 이혼에 대해 "보수적인 윤리관을 가지고 결혼하였기 때문에 지난해 개인적인 일들로 배신감을 느껴 이성적 판단을 하지 못하고 상대를 너그럽게 이해해주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와 생각해보면 감정적으로 행동했던 일들이 그보다 더 수치스럽다. 때문에 재차 이 일에 대해 거론하고 싶지 않았고 또 수면 위로 떠오르는 것 또한 원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이어 구혜선은 이혼 당시 친구가 작성해준 진술서에 대한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해 "친구가 저로 인해 불이익이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며, 또 (친구에게)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저는 친구를 보호할 의무가 있으며 제 친구라는 이유만으로 친구가 피해를 받는 상황을 원하지 않고 있다"며 직접 입을 연 이유를 설명했다.

구혜선은 현재 심경을 밝히며 전 남편 안재현에 대한 응원을 부탁하기도 했다.

구혜선은 "저는 이미 모든 것을 용서했고, 또 그간 많은 일들 전부가 그저 저라는 사람이 한 인간으로 성장하기 위해 벌어진 일이었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모쪼록 저와 함께 지냈던 그분에게도 시작하는 일들에 대하여 격려해주시고, 과거의 잘못은 이미 지난 일이니 저는 그렇게 하지 못한 일이지만 여러분들은 품어주시길 간곡히 바라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구혜선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지난 3일 유튜버 이진호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 올린 ''충격 단독' 안재현 또 터졌다. 톱 여배우 진술서의 실체'라는 제목의 영상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히며, 명예훼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 영상에서 이진호는 구혜선의 전 남편인 배우 안재현이 다른 여성과 밀접한 스킨십을 했다는 진술서를 여배우 B씨가 작성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진호는 B씨 측에 확인한 결과 진술서를 쓴 사실이 없다고 했으며, 이 진술서는 실제 쓰이는 양식과 매우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구혜선 측은 "구혜선은 2020년 4월 28일 작성된 진술서 원본을 소지하고 있다. 유튜버가 공개한 진술서 캡처본(사본)의 출처나 입수 경로를 알 수 없으나 구혜선이 갖고 있는 원본과 내용이 일치하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또 "유튜버는 위 진술서가 법적 문서의 양식을 갖추지 못했다고 호도하며 해당 명의인(여배우 B씨)에 의해 작성되지 않은 것처럼 거짓 사실을 드러냈다"며 "위 진술서는 해당 명의인(여배우 B씨)이 전해준 내용으로 작성됐고, 해당 명의인이 그 내용을 확인하고 동의한 진술서"라고 반박했다.



다음은 구혜선이 공개한 인스타그램 글 전문.


보수적인 윤리관을 가지고 결혼하였기 때문에 지난해 개인적인 일들로 배신감을 느껴 이성적 판단을 하지 못하고 상대를 너그럽게 이해해주지 못했습니다.

지금와 생각해보면 감정적으로 행동했던 일들이 그보다 더 수치스러운데요. 때문에 재차 이 일에 대하여 거론하고 싶지 않았고 또 수면 위로 떠오르는 것 또한 원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이러한 장문의 글을 적게 된 이유는 저라는 사람의 친구라는 이유만으로 친구가 피해를 받는 상황을 원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고 저는 친구를 보호할 의무가 있기에 최근 출연한 방송에서도 저의 친구는 비밀로 하고 싶다, 연예인 친구가 없다고 말한 적이 있었습니다.

이번 일로 인하여 친구가 저로 인해 불이익이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또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저는 이미 모든 것을 용서하였고 또 그간 많은 일들 전부가 그저 저라는 사람이 한 인간으로 성장하기 위해 벌어진 일이었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데요.

모쪼록 저와 함께 지냈던 그분에게도 시작하는 일들에 대하여 격려해주시고 과거의 잘못은 이미 지난 일이니 저는 그렇게 하지 못한 일이지만 여러분들은 품어주시길 간곡히 바라는 마음입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정부·여당, 30조 추경은 OK...'전국민 지원금' 놓고는 충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