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재명 저격' 윤희숙에…전용기 "비비 꼬였네, 괜히 열낸다"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7 18: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저격수로 나선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비비꼬였다"는 광고 문구를 언급하며 조롱섞인 비판을 내놨다.

전 의원은 7일 페이스북에 "추억의 CM송으로도 유명한 아이스크림 (광고) 노래 가사 안에는 이런 내용이 나온다. '비비 꼬였네, 들쑥날쑥해'"라고 적었다. 이어 "딱 지금 윤 의원님을 위한 노래가 아닐까 싶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가 최근 주창한 "'대학가는 사람만 지원하지 말고 대학 안가는 사람도 지원하자' 이 명료한 주장에서 어떻게 '자녀들은 대학에 왜 보냈냐'는 이야기가 나오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괜히 열내지 마시고 아이스크림 하나 드시면서 머리식히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이 지사가 '청년 세계여행비 1000만원 지원'을 주장하자 윤 의원은 "이 지사는 왜 자녀들을 대학에 진학시켰나. 그게 이롭기 때문이라 믿지 않았나"라고 물음을 던졌다.

이어 "여행 갈 돈이 없는 집안의 젊은이들에게 '대학 안 가면'이란 조건을 달아 여행비를 대줘 그들의 진학 결정을 바꾸고, 그들이 지사의 자녀보다 못한 인생경로를 밟게 된다면 그 책임은 어떻게 지겠나"라며 "경제력이 모자라 대학진학이 어려운 젊은이를 어떻게 적극 도울 것인지, 미진학의 확고한 뜻이 있는 젊은이가 좋은 일자리로 당당하게 살아가기 위해 어떻게 도울 것인지가 근본적인 고민"이라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GTX-C' 사업자에 현대건설…"왕십리·인덕원역 신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