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윤석열에 유독 싸늘한 20대…안철수보다 못한 지지율 이유는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591
  • 2021.05.09 05: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2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복수의 여론조사에서 연일 두자리수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야당의 대권주자들을 멀찍이 따돌리고 있지만 유독 20대 지지율은 한자리수에 머물렀다.

이에 윤 전 총장이 대권에 도전할 경우 2030 청년층과 중도층을 지지기반으로 얼마나 포섭할 수 있느냐가 과제가 될 전망이다.


윤석열, 20대 지지율 6%…안철수보다 못해


한국갤럽이 지난 4일과 6일 전국 성인남녀 1002명에게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이 지사의 지지율은 25%,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22%를 기록했다(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p),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

두 사람의 격차는 3%p로 오차 범위 이내지만, 연령별 선호도는 상황이 다르다. 특히 4·7 재보선에서 여당을 외면한 20대 청년층은 윤 전 총장에도 싸늘했다. 20대의 윤 전 총장 지지율은 6%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지지율(7%)보다도 낮은 수치다.

30대에서도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10%에 불과했는데, 적어도 청년층에선 이 지사(20대 18%, 30대 26%)에 크게 밀리는 모양새였다. 윤 전 총장이 이 지사를 앞선 연령대는 '60대 이상(38%)'이 유일했다.


윤석열, 2030 선호도에서 밀리는 이유는?


이 지사와 함께 확고한 '2강' 대권주자로 성장한, 일부 조사에선 이 지사를 앞서는 윤 전 총장이 유독 2030세대로부터 외면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정치권에선 윤 전 총장의 '모호성'을 이유 중 하나로 꼽는다.

그는 아직 대권 도전을 공식화하지 않은 채 여야 모두와 거리를 두고 '제3지대'에 머물고 있다. 그간 검사로만 일해 왔고, 현재 지지율의 핵심 배경도 여권의 실정과 야권의 인물난에서 비롯된 만큼, 지금까지는 청년층의 마음을 흔들만한 '재료'가 부족했다는 분석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지모임인 윤석열을 사랑하는 모임(윤사모)이 주축이 된 가칭 '다함께 자유당' 대전시당이 지난달 19일 오후 대전 유성구 유성컨벤션워딩홀에서 창당식을 갖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지모임인 윤석열을 사랑하는 모임(윤사모)이 주축이 된 가칭 '다함께 자유당' 대전시당이 지난달 19일 오후 대전 유성구 유성컨벤션워딩홀에서 창당식을 갖고 있다. /사진=뉴스1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지난달 라디오 인터뷰에서 대권주자 중 2030세대의 지지율이 가장 높은 후보가 이 지사라는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20대가 저희 당과 윤 전 총장과 일치도를 아직까지 크게 인식하지 못 하는 것 같다"고 꼽았다. 또 "이 지사는 지금까지 2030이 싫어할 만한 (여권의) 불공정 행위에 있어 동조자 또는 주체로 인식되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청년층과 중도층을 지지기반으로 포섭할 수 있느냐가 윤 전 총장의 향후 과제로 남는다. 앞선 갤럽 20대는 무려 58%, 30대는 49%가 지지후보 없음, 모름 등의 '의견 유보'를 택한 만큼 이들을 끌어안기 위한 노력이 큰 변수가 될 수 밖에 없다.

윤 전 총장 역시 청년층 설득의 필요성을 파악하고 있는 분위기다. 그는 검찰총장직 사퇴 후 주로 청년 실업과 노동 문제 등 전문가들과 만나 관련 의견을 듣고 정책 방향을 설정하기 위한 행보를 이어오고 있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윤 전 총장이 대선 출마 의사부터 확실하지 않다보니, 정당이나 정책 등 후보로서 지지하기 위해 고려해야 하는 변수가 많은 상황이다. 이에 무당파 2030세대들도 지금은 적극적으로 지지나 반대가 아니라 지켜보고 있는 단계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정부·여당, 30조 추경은 OK...'전국민 지원금' 놓고는 충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