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비보 극복한 KGC 설린저 "프로선수로서 본분 지키려 노력했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7 21: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7일 오후 경기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안양 KGC 인삼공사와 전주 KCC 이지스의 경기에서 KGC 제러드 설린저가 슛을 하고 있다. 2021.5.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7일 오후 경기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안양 KGC 인삼공사와 전주 KCC 이지스의 경기에서 KGC 제러드 설린저가 슛을 하고 있다. 2021.5.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안양 KGC 제러드 설린저가 비보 속에서도 팀의 중심을 잡고 챔피언결정전 3연승을 이끌었다.

설린저는 7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전주 KCC와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40분 풀타임을 뛰면서 25점 15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만점활약을 펼쳤다. 설린저의 활약속에 KGC도 109-94로 승리하며 챔피언결정전 우승까지 1승만을 남겨뒀다.

2차전에서 저조한 득점으로 부진했던 설린저는 이날 경기 초반엔 이타적인 플레이로 동료 선수들에게 득점 기회를 열어준 뒤 KGC가 승기를 잡은 뒤엔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기량을 마음껏 뽐냈다.

경기 후 설린저는 "꼭 필요한 승리였다. 감정적으로 많은 생각이 드는 경기였다"고 돌아봤다.

설린저가 감정이 요동쳤던 이유는 경기 전 접한 비보 때문이다. 설린저는 "친한 친구가 오늘 교통사고를 당해 혼수상태다. 불행하게도 양쪽 다리를 잃었다. 심적으로 힘들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럼에도 설린저는 프로선수로서 본분을 잃지 않았다. 그는 "프로선수로서 자기 본분을 다하려 노력했다. 경기 시작 후에는 더 집중하려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설린저는 트리플더블도 가능했지만 어시스트가 3개 부족했다. 설린저는 "챔프전에서 공을 잡고 있으면 KCC 선수 5명이 보인다. 나에게 수비가 집중되는 기분이다. 힘들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어 "동료들과 함께하는 농구를 하려한다. 선수들 모두 제 역할을 다 잘하고 있다. 외국인 선수가 득점을 하는 역할이지만, 나는 득점 이외에도 오픈찬스가 난 선수들에게 패스하는 걸 좋아한다. 그랬기 때문에 모두 좋은 활약을 했다"며 이타적인 플레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