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윤석열, 반문 시민단체 만나 신당 창당 시사…"여러 사람 접촉 중"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8 08: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근 문재인 정부와 각을 세운 반문 성향의 시민단체장 등을 만나 사회 전반적인 현안을 파악한 것으로 확인됐다.

뉴시스에 따르면 한 관계자는 윤 전 총장이 지난 7일 시민단체장과의 만남에서 신당 창당을 시사했다고 전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이 국민의 힘 입당 대신 '제3지대창당'으로 자신의 세력을 공고히 한 뒤 야권으로 연대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윤 전 총장은 시민단체장뿐만 아니라 전 외교관, 안보 관계자 등 전문가들과 꾸준히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익명을 요구한 또 다른 관계자는 "(윤 전 총장이) 여야 나누지 않고 공부 차원에서 여러 사람을 접촉하고 있다"며 "본인이 가장 약한 정책 부분을 채우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앞서 윤 전 총장의 지인은 "윤 전 총장이 출판기념회를 열 것이라는 관측이 있지만, 윤 전 총장은 '지금은 책을 보고 읽을 때라고 말했다'며 많은 의견을 듣고 배울 때라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한편 윤 전 총장의 정계 입문에 대해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윤 전 총장에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고 전망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웅 의원은 이날 서울 광화문에서 김 전 위원장과 회동한 뒤 기자들을 만나 "제가 '윤 전 총장 상황이 상당히 어려운 것 같다'고 하자 (김 전 위원장이) '시간을 조금 더 줘야 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또 "(김 전 위원장이) 윤 전 총장은 거의 선택지가 없어진 상황이 아니냐고 했다"며 김 전 위원장이 윤 전 총장의 부진한 창당 작업을 염두에 둔 발언이라고 분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