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준영 외교행낭 이용한 밀수? "쓴 적도 없다"

머니투데이
  • 세종=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8 1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외교행낭을 이용해 영국에서 중고로 구매한 도자기, 찻잔 등을 국내에 반입했다는 뉘앙스의 보도가 이어졌지만 이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8일 일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해수부가 최근 국회에 제출한 서면을 통해 "해외 파견공무원이 외교행낭으로 반입한 물품을 이용해 영리행위에 나설 경우 처벌될 수 있다"고 밝혔다. 외교행낭은 해외파견 외교관이 주재국의 간섭 없이 본국으로 들여올 수 있는 가방이다.

기존 보도는 해수부가 외교행낭을 이용한 물품 반입을 '불법'으로 규정했다면서 최근 도자기 밀수의혹 등에 휩싸인 박준영 장관 후보자에 대해 해수부조차 '처벌 대상'으로 치부한다는 느낌을 줬다.

이에 대해 해수부는 "박준영 후보자는 외교행낭을 이용한 사실이 없다"고 일축했다. 박 후보자의 아내 카페에서 판매해 논란이 된 중고물품들은 해외이사대행업체를 통해 세관을 정식으로 거쳐 들어왔다는 설명이다. 이 같은 사실은 박 후보자가 이미 지난 4일 인사청문회에서 밝힌 바 있다.

해수부가 국회에 제출한 답변서는 '외교행낭을 이용한 개인물품 반입'에 대한 일반적인 판단일 뿐, 박 후보자 사례에 대한 입장이 전혀 아니라고 덧붙였다.

해수부 관계자는 "박 후보자가 귀국 당시 이삿짐을 국내에 반입한 행위는 외교행낭을 통한 면세혜택 등 사익 추구행위와는 전혀 관계없다"며 "용어의 혼용 또는 오용으로 인한 불필요한 오해를 야기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조용히! 말 그만 하세요!"...심판이 겨우 말린 삼성 vs 공정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