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농구 황제' 조던 유니폼, 사상 최고 경매가 낙찰…얼마?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9 13: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헤리티지 옥션에서 138만 달러(약 15억원)에 낙찰되며 최고가를 경신한 마이클 조던의 유니폼. /사진=헤리티지 옥션 트위터
헤리티지 옥션에서 138만 달러(약 15억원)에 낙찰되며 최고가를 경신한 마이클 조던의 유니폼. /사진=헤리티지 옥션 트위터
전설의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이 노스캐롤라이나 대학 재학 시절 입은 유니폼이 경매가 138만 달러(약 15억원)에 낙찰되며 최고가를 경신했다.

8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해당 유니폼은 조던이 1982-83 시즌에 입었던 것으로, 미 스포츠 전문 잡지 '스포팅 뉴스' 1983년 3월포 표지에도 등장한 바 있다. 당시 대학교 2학년이던 조던은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남자농구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138만 달러는 역대 조던의 유니폼 경매가 중 최고가다. 경매를 진행한 헤리티지 옥션 측은 당초 100만 달러(약 11억원)정도의 낙찰가를 예상했지만 이를 훨씬 뛰어넘었다. 기존 최고가는 조던이 미 프로농구(NBA) 시카고 불스 시절 입었던 유니폼으로, 지난해 10월 48만 달러(약 5억원)에 낙찰됐다.

헤리티지 옥션의 크리스 아이비 이사는 "우리는 조던 유니폼의 기존 기록을 깬 것에 대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