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런닝맨' 하하 "이광수 너무 돈 안 써서 얄밉더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9 17: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BS 캡처 © 뉴스1
SB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런닝맨' 하하가 이광수의 카드를 사용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은 SBS 대표 예능 스케줄들을 소화하는 '방송국에 가면' 레이스로 꾸며졌다.

이날 제작진은 SBS 사옥에 도착한 멤버들에게 멤버들의 신용카드를 보여주고 마음껏 쓰라고 했다.

유재석은 "내가 동생들에게는 잘 안 얻어먹는데 종국이는 때로 형같지 않냐"면서 김종국 카드로 음료를 계산했다.

이때 유재석 휴대전화에 카드 사용 안내 문자가 울렸다. 지석진은 유재석 카드로 18만원어치를 긁은 것. 유재석은 황당해 했다.

하하는 "이 친구는 뭘 쓰는 걸 못 봤다. 액션이라도 취할 수 있는데 그런 말을 안 한다. 진짜 얄밉다. 버릇을 단단히 고쳐야 할 것 같다"면서 이광수 카드를 집었다. 그는 카페에서 전 메뉴를 다 달라고 주문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만전자' 되자 또 파운드리 분사설...삼성 반도체의 고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