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文정부 4주년 되는날 "부정평가 62%"…청년층 분노 컸다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0 04: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the300][머니투데이-미래한국연구소, PNR 여론조사]

文정부 4주년 되는날 "부정평가 62%"…청년층 분노 컸다
취임 4주년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부정평가가 60%를 돌파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 부정평가는 4·7 재보선에서 여당에 대한 민심 이반이 확인된 20대에서 특히 두드러지면서 이른바 '콘크리트 지지율'인 40%선이 깨졌다.


20대 '내로남불' 분노 현실로...만 60세 이상 이어 文 '부정평가' 높아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미래한국연구소가 PNR ㈜피플네트웍스에 의뢰해 9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62.4%로 집계된 반면 긍정평가는 35.1%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기관이 다르기 때문에 단적으로 비교하긴 힘들지만 역대 대통령 취임 4주년과 비교하면 그렇게 나쁘지 않은 성적이라는 평가도 있다. 한국갤럽의 조사 결과를 보면 노태우 전 대통령의 경우 긍정평가 12%를 시작으로 김영삼 전 대통령 14%, 김대중 전 대통령 33%, 노무현 전 대통령 16%, 이명박 전 대통령 24% 등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문 대통령에 대한 60%가 넘는 부정평가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태'로 촉발된 성난 부동산 민심에 이어 코로나19(COVID-19) 백신 수급 등에서 국민이 확실히 체감하지 못한 부분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임대차 3법 시행 직전 전셋값 대폭 인상 여파도 지지율 하락을 부추긴 것으로 보인다.

연령대별로 보면 만18세~만20대의 부정평가가 68.1%로, 만 60세 이상 71.3%의 뒤를 이었다. 이는 '공정·정의·평등'를 주창한 문재인정부를 향한 청년층의 실망감이 그대로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이어 만 50대 64.1%, 만 30대 55.1%, 만 40대 47.9% 등의 순으로 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고 봤다.

지역별 부정평가는 △대구·경북 74.3% △부산·울산·경남 67.2% △서울 65.1%△강원·제주, 대전·세종·충남북 각각 64.1% 등의 순으로 60%를 넘어섰다. 광주·전남북에서만 부정평가가 46.9%로 50% 이하를 밑돌았고 이 지역의 긍정평가는 51.8%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지지자의 각각 80.4%, 74.4%는 문 대통령 국정수행에 합격점을 준 반면 국민의힘 지지자의 96.8%는 낙제점을 줬다. 정의당 지지자의 절반 이상(57.3%)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문 대통령에 긍정평가를 내린 응답자가 선호하는 차기 대선 후보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79.8%로 나타났다. 이어 이재명 경기도지사(74.7%), 정세균 전 국무총리(68.8%),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66.0%) 등의 순이었다.

부정평가자의 97.6%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꼽았다. 이들은 야권 대선 후보로 홍준표 무소속 의원(93.4%)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87.6%) 등을 선호했다.


宋 "기러기 아빠 혼자 술먹고 돌아가시기도"...민주당 지지율 하락 영향 미쳤나


文정부 4주년 되는날 "부정평가 62%"…청년층 분노 컸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30%를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에 오차범위 밖에서 밀리는 형국으로, 송영길 민주당 대표의 '기러기 가족'을 깎아내리는 듯한 발언이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미래한국연구소가 PNR ㈜피플네트웍스에 의뢰해 9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3.9% 민주당 29.4%로 집계됐다. 국민의당은 8.1%, 정의당 5.2%, 열린민주당 4.1% 등의 순이었다.

지난 3일 같은 기관의 조사까지만 해도 민주당(29.5%)은 국민의힘(30.6%)과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였지만 이번에 4.5%p(포인트)까지 벌어진 것이다. 이는 지난 7일 송영길 대표의 구설수가 어느 정도 반영된 여파로 보인다. 이번 조사는 지난 8일 이뤄졌다.

당시 송 대표는 전남 나주 혁신도시의 국제학교 유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영어 하나 배우게 하려고 필리핀, 호주, 미국으로 유학 보내고 자기 마누라도 보내 부부가 떨어져 사니 남편이 혼자 술 먹다 돌아가시는 분도 있고 여자는 가서 바람이 나 가정이 깨져 '기러기 문제'가 사회 문제로 된다"고 말했다가 결국 사과했다.

민주당이 국민의힘보다 지지율이 앞서는 지역은 광주·전남북(45.8%) 외에는 전무했다. 특히 서울에서는 민주당(25.1%)은 국민의힘(34.6%)에 9.5%p차로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만18세~만20대에서 국민의힘(41.0%)이 민주당(23.7%)을 크게 앞섰다. 4·7 재보선에서 청년층의 민심 이탈이 여전한 것으로 분석된다. 민주당은 지난달 선거 결과처럼 만40대(41.4%)에서만 높은 지지를 받아 국민의힘을 따돌렸다.

민주당 지지자가 꼽은 대선 후보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67.0%), 이재명 경기도지사(62.5%)가 60% 이상의 지지를 받아 양강 체제를 유지했다.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각각 57.2%, 49.8%에 그쳤다.

국민의힘을 선호한다고 답한 응답자의 62.7%는 홍준표 무소속 의원을 대선 후보로 가장 많이 꼽았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61.9%로 오차범위 내에서 추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을 꼽은 지지자는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로 나경원 전 의원(52.5%), 주호영 전 원내대표(52.3%)가 적합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자동응답 전화조사 무선 100%'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율은 3.6%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2021년 3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를 기준으로 지역별, 성별, 연령별 가중치를 부여(림 가중)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오세훈 경고에도 '1조 적자' 서울교통公, 연수원 짓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