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나경원, 2주연속 당대표 선두…'2030 대변인' 이준석은 2위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안채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0 04: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머니투데이-미래한국연구소, PNR 여론조사]



나경원, 국민의힘 당대표 적합도 2주 연속 '선두'…이준석 추격


나경원, 2주연속 당대표 선두…'2030 대변인' 이준석은 2위
국민의힘 차기 당 대표 적합도 조사에서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최근 '2030세대 대변인'을 자처하며 당 대표 도전 의사를 밝힌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차지했다.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미래한국연구소가 여론조사기관 PNR에 의뢰해 9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나 전 의원은 국민의힘 당 대표 적합도에서 18.5%를 기록했다. 나 전 의원은 지난주 실시된 조사에 이어 2주 연속 선두를 지켰다.

이 전 최고위원은 당 대표 도전 의사를 밝히자마자 적합도 13.9%로 2위를 차지하는 이변을 연출했다. 3위는 내주 공식 출마 선언이 예정돼 있는 주호영 전 원내대표(11.9%)가 차지했다.

뒤이어 김웅 의원(8.2%), 홍문표 의원(5.1%), 조경태 의원(4.4%), 조해진 의원(3.1%), 권영세 의원(2.0%), 윤영석 의원(1.7%) 순이었다. 그외 인물(2.5%), 없음(17.6%), 잘모름·무응답(11.1%) 응답도 있다.

세대별로 보면 나 전 의원은 60대 이상과 30대에서 큰 지지를 받았다. 나 전 의원은 60대 이상에서 23.1%, 30대에서 20.7%로 각각 후보군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나머지 세대에서도 다른 후보들보다 높은 지지를 얻었으나 20대에서만큼은 이 전 최고위원을 뛰어넘지 못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20대(만 18~19세 포함)에서 20.4%의 지지를 얻어 나 전 의원(11.3%)을 제쳤다.

성별로는 남성들 사이에서 이 전 최고위원(20.0%)이 나 전 의원(19.6%)을 근소한 차이로 앞섰고, 여성들 사이에서는 나 전 의원(17.4%)의 지지 비율이 이 전 최고위원(7.8%)에 비해 압도적이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반(反) 페미니즘 정서'를 두고 한 달 가까이 논쟁을 벌여온 이 전 최고위원의 행보가 조사 결과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 전 최고위원은 당 대표 출마 결심 이유로도 젠더 이슈를 꼽으며 "제가 85년생인데 제 나이대에서도 '여자이기 때문에 너는 대학 가지마' 소리 들은 경우가 거의 없다. 2030 이슈에 특화된 메시지가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나 전 의원(28.6%), 주 전 원내대표(18.4%), 이 전 최고위원(17.2%), 김웅 의원(10.4%) 순으로 적합도가 높았다. 국민의당 지지층의 선택도 이와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국민의힘 지지층 65% "홍준표 '복당' 찬성한다"


나경원, 2주연속 당대표 선두…'2030 대변인' 이준석은 2위

국민 2명 중 1명은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국민의힘에 복당하는 데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찬성 비중이 65%에 달했다. 복당 시기에는 64%가 '즉시 복당'이 적절하다는 의견을 냈다.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미래한국연구소가 여론조사기관 PNR에 의뢰해 9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홍 의원의 국민의힘 복당 여부를 묻는 질문에 47%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한다'는 34.9%, '잘 모름·무응답'은 18.1%다. 찬성과 반대 격차는 12.1%p로 오차범위 밖이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찬성 의견이 64.7%에 달했다. 반대는 26.5%, 잘 모름은 8.8%다. 국민의당 지지층의 경우 찬성 55.9%, 반대 35.8%로 집계됐다.

복당에 찬성한 이들을 대상으로 복당 시기를 물은 결과 63.6%가 즉시 복당 의견을 밝혔다. 차기 국민의힘 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이후 복당해야 한다는 27.6%에 그쳤다.

지역별로 보면 복당 찬성 비중은 서울(51.7%), 대전·세종·충남북(54.7%), 부산·울산경남(52.8%), 강원·제주(51.4%)에서 50%를 넘었다. 경기·인천에선 유일하게 반대(40.1%)가 찬성(39.1%)보다 많았다. 연령별에선 모든 세대에서 찬성이 반대를 앞섰다. 50대 51.8%, 40대 49.6%, 30대 49.6%, 20대(만 18~19세 포함) 44%, 60대 이상 42.4% 순으로 찬성 비중이 높았다.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적합도 조사와 연관해 분석한 결과 홍문표 의원 지지층에서 복당 찬성 의견이 92.3%로 가장 높았다. 이어 권영세 의원 81.1%, 조해진 의원 76.6%, 이준석 전 최고위원 65.6%, 나경원 전 의원 65.2%, 주호영 전 원내대표 63%, 조경태 의원 62.8% 순이었다. 윤영석 의원 지지층의 찬성 비중은 53%로 특정 인사를 꼽힌 사례 중 가장 낮았다. 김웅 의원 지지층의 경우 57.7%가 찬성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자동응답 전화조사 무선 100%(휴대전화 RDD 100% 무작위 추출)'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3.6%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2021년 3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를 기준으로 지역별, 성별, 연령별 가중값을 부여(림 가중)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자 망해도 3대 간다"...일본이 수출 못해도 흑자인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