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전자 세부담율, 구글·애플·아마존의 두 배"..日의 분석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9 18: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매출 65조원, 영업이익 9조 3000억원의 잠정실적을 발표한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에 걸린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매출 65조원, 영업이익 9조 3000억원의 잠정실적을 발표한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에 걸린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삼성전자 (80,500원 상승400 -0.5%)가 글로벌 주요기업 중 가장 높은 수준의 세금을 부담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일본에서 나왔다. 구글·애플·페이스북·아마존 등 일명 'GAFA' 기업에 비해 세금부담률이 두 배에 달했다.

글로벌 선진국들이 법인세율 인하 행렬에 동참하고 있음에도 한국 정부가 법인세율 인상에 나서면서 이 기조는 더 고착화될 전망이다. 일본 토요타 등 글로벌 주요국가 대표기업들에 비해서도 삼성전자의 세금부담률이 훨씬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9일 자회사 퀵(QUICK)과 팩트셋을 통해 2018~2020년 세계 5만7000여개 기업 부담 법인세를 법인세 차감 전 이익으로 나눈 세부담율을 분석, 발표했다. 주요 기업의 법인세부담율 순위를 매긴 셈이다.

분석 결과 삼성전자의 세금부담율은 27.8%였다. 15.4%인 구글, 애플, 페이스북, 아마존의 두 배 수준이다. 동시에 글로벌 주요기업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5만7000개 전체 기업 평균 25.1%에 비해서도 높다.

각 선진국 국가대표 기업에 비해서도 삼성전자의 세금부담률이 높았다. 일본 최대 기업 토요타는 세금부담률이 24.8%였다. 독일 지멘스(24.7%)와 스위스 네슬레(23.8%) 등도 삼성전자보다 낮은 세금부담률을 보였다.

2017년까지만 해도 구글의 세금부담율은 53%를 상회했다. 삼성전자의 두 배 수준이었지만 3년만에 상황은 역전됐다. 글로벌 선진국 정부들이 법인세를 앞다퉈 인하했지만 한국 정부는 외려 세율을 높였기 때문이다.

미국은 2010년 약 40%에 달했던 법인세 실효세율을 25.77%로 10년 새 10% 포인트 이상 낮췄다. 미국도 마찬가지다. 29.74%까지 실효세율을 낮췄다. 영국은 19.00%까지 세율을 끌어내렸고 캐나다와 프랑스 등도 세율 인하에 동참하고 있다.

삼성전자 등 한국 대표기업들과 글로벌 주요 기업들 간 세부담율 갭은 더 벌어질 가능성이 높다. 국내서 재벌과세 분위기에 편승한 법인세 최고세율 인상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유경준 국민의힘 의원이 최근 발표한 '2020년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세수편람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조세수입 중 법인세 비율은 15.7%였는데 이는 OECD 평균 10%에 비해 크게 높았다. 미국(4.1%)이나 독일(5.6%)과는 비교도 되지 않는 수준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