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복면가왕' 불효자=아스트로 라키 "만능 엔터테이너가 꿈"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9 19: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아스트로 라키가 춤이 아닌 목소리로 매력을 발산했다.

9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2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불효자는 웁니다와 5월의 에메랄드가 두 번째 대결을 펼쳤다. 불효자는 웁니다는 2라운드 곡으로 아이유의 '내 손을 잡아'를 선택했다. 원곡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곡을 소화했다. 5월의 에메랄드는 박정현의 '미아'로 폭발적인 가창력을 자랑했다. 박선주는 불효자는 웁니다에 대해 고음이 완벽했다고 극찬했다. 또 5월의 에메랄드에 대해서는 "장기 가왕을 할만한 실력이다"고 말했다. 판정단의 선택은 5월의 에메랄드였다.

불효자는 웁니다의 정체는 아스트로의 라키였다. '복면가왕'의 연락을 기다렸다는 라키는 "만능 엔터테이너가 꿈이다. 랩도 배우고, 작곡도 하고 있다. 노래하는 목소리도 들려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아스트로는 많이 알려졌는데 라키라는 이름은 많이 알려지지 않은 것 같다. '복면가왕'에서 라키라는 이름을 단 1초라도 알리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3300' 더 간다는 전문가들…곱버스 산 개미들 어쩌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