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플랭크 자세-푸시업-턱걸이'로 파워 강화를! [김수인의 쏙쏙골프]

스타뉴스
  • 김수인 골프칼럼니스트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0 0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수인 골프칼럼니스트.
김수인 골프칼럼니스트.
2주 전에 게재한 칼럼 '비거리 10m 늘리는 플랭크 자세!'를 읽고 지인 여러 명이 "고맙다"는 연락을 해왔습니다. 플랭크 자세를 몰랐는데 좋은 정보를 줘서 감사하다는 반응이었습니다. 누구나 비거리 늘리기에 신경을 곤두세우기 때문에, 100만원 이상 들여 비싼 고반발 드라이버를 사는 것도 아니고 단순히 근육 운동으로 힘을 키우는 것이니 관심이 많을 수밖에 없죠. 근육 강화 이야기가 나온 김에 한 번 더 강조해 보겠습니다.

6년 만에 KLPGA 투어에 복귀한 배경은(36). 그는 최근 두 차례 대회에서 '63위→32위'로 상위권 진입은 못했지만 거뜬히 컷 통과를 해 10살 이상 차이 나는 어린 후배들로부터 찬사와 격려를 받았습니다.

배경은이 기대 이상의 성적을 낼 수 있었던 것은 평균 250야드 나가는 드라이버샷 덕분이었습니다. 드라이버 비거리 하나만은 상위권이었습니다. 배경은 파워의 비결은? 겨우내 공들인 웨이트 트레이닝이었습니다.

지난달 25일 끝난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에서 연장 접전 끝에 장하나(29)를 누르고 통산 5승을 차지한 박민지(23). 그의 우승 비결 역시 꾸준한 웨이트 트레이닝으로 얻어낸 '비거리 10야드 증가'입니다. 여기에 턱걸이가 추가됩니다.

박민지는 2019년 12월만 해도 턱걸이를 하나도 못했습니다. 그러던 게 2년 반만에 턱걸이 개수가 7개로 늘어났습니다. 푸시업도 한 번에 30회를 할 정도로 근력이 커졌습니다. 이 모든 게 지난해 12월부터 올 시즌 개막 직전인 4월 초까지 땀흘린 웨이트 트레이닝의 결과입니다.

턱걸이는 플랭크 자세만큼 비거리 강화에 효과적인데 헬스클럽이나 학교 운동장 철봉대 아니면 할수 없는 게 단점입니다. 하지만 아파트 어린이 놀이터에 있는 운동기구를 활용하면 턱걸이와 비슷한 근육 단련 효과를 거둘수 있습니다. 단, 어깨쪽은 승모근이 예민하게 반응할수 있으므로 박민지처럼 서서히 개수를 늘려야 합니다.

필자가 늘 강조하듯 푸시업은 아무데서나, 언제든지 할 수 있는 최고의 운동입니다. 이 역시 갑자기 개수를 늘려서는 안되죠. 모든 운동은 3세트가 기본인데, 한 번에 10개를 할 수 있다면 10개 하고 쉬고, 또 10개 하고 쉬고... 해서 세 번을 해야 운동 효과가 극대화됩니다. 물론, 하루 아침에 체력과 근력이 증가하진 않습니다. 40~50일 후에 효과가 나타나므로 매일 꾸준히 해야 됩니다.

'고반발'에 '반발'을 더해 30야드 가까이 비거리가 늘어난다고 광고 선전을 하는 초고반발 드라이버. 그렇지만 살살 치면 아무런 효과가 나질 않습니다. 파워를 길러 세게 쳐야 10야드 이상 비거리가 늘어납니다. 아이언이나 우드도 마찬가지죠.

6월 말 장타 날리기를 목표로 오늘부터 당장 '플랭크 자세-푸시업-턱걸이' 등 파워 기르기 3총사와 친구가 되십시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