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작 부재·인건비에 발목잡힌 엔씨소프트…'어닝쇼크'(상보)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0 08: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사진=엔씨소프트
/사진=엔씨소프트
지난해 1분기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한 엔씨소프트 (825,000원 상승13000 1.6%)가 올해 기대 이하의 성적을 거뒀다. 신작 게임이 부재한 가운데, 인건비와 마케팅비 상승이 발목을 잡았다.

10일 엔씨소프트는 2021년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77% 감소한 567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30% 감소한 5125억원, 당기순이익은 59% 줄어든 802억원에 그쳤다. 당초 증권가에선 엔씨소프트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5%, 45%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으나, 이보다도 낮은 실적을 기록한 것이다.

인건비와 마케팅비 등 영업 비용 상승 영향이 컸다. 인력 증가 및 정기 인센티브, 일회성 특별 성과 보상 지급 등으로 인건비는 전분기 대비 26% 증가한 2325억원을 기록했다. 마케팅비는 550억원으로, 해외 지역 출시와 국내 신규 게임 마케팅 활동 증가로 전분기 대비 23% 증가했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 4169억원, 북미·유럽 241억원, 일본 138억원, 대만 122억원이다. 로열티 매출은 455억원이다.

특히 모바일게임 매출이 크게 줄었다. 올 1분기 모바일 게임 매출은 324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 급감했다. 리니지M 매출은 1726억원, 리니지2M 1522억원이다. 반면, PC 온라인 게임은 13% 증가한 1290억원을 기록했다. 리니지 489억원, 리니지2 262억원, 아이온 234억원, 블레이드&소울 141억원, 길드워2 163억원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보수적인 LG가…상상 못한 혁신" 구광모의 3년 성과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