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당 대표 출마 김웅, 텃밭 '송파' 불출마 승부수 던졌다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0 08: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서울 종로구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의 회동을 위해 김 전 위원장의 사무실로 이동하는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5.7/뉴스1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서울 종로구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의 회동을 위해 김 전 위원장의 사무실로 이동하는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5.7/뉴스1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9일 "다음 총선 때 송파 갑은 '퓨처 메이커' 중 한 명이 대표할 수 있는 곳이 되기를 바란다"며 다음 총선에서 자신의 지역구인 송파갑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 당 대표 도전에 모든 것을 희생할 각오로 임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김 의원은 9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모든 것을 희생하려는 각오가 아니면 이번 전당대회에 나오는 것은 맞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힘은 청년들에게 미래를 약속했다. 하지만 누구도 그 약속을 믿지 않는다"며 "우리가 청년정당이 되려면 청년들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 그렇기 위해서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지난 총선 때 우리 당은 '퓨처 메이커'라는 이름으로 청년들을 험지로 내몰았다. 그리고 지금, 그들이 어디에 있는지 아무도 알지 못한다"며 "그 어떤 공약, 그 어떤 정강정책도 믿음이 없으면 헛된 구호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의 미래를 이끌겠다는 사람은 자신의 정치적 자산을 청년들에게 양보해야 한다"며 "당 대표 자리는 다선을 위한 포석이 아니다. 누구보다 희생해야 하는 자리"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오직 변화만이 국민의힘에게 승리를 가져다줄 수 있다"며 "자신을 희생하지 않는 변화는 누구도 믿어주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홍준표 무소속 의원과 전날(9일)까지도 SNS에서 설전을 벌였다. 홍 의원이 김 의원을 겨냥해 "때가 아닌데 억지로 핀 꽃은 밖으로 나오면 바로 시든다"고 비판했다.

이에 김 의원도 "칼바람 속에도 매화는 핀다"며 "그 첫번째 꽃이 없으면 겨울은 끝나지 않는다"고 응수했다.

김 의원은 지난 7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정치 행보 조언을 들었다. 당시 김 전 위원장은 김 의원에게 "당 대표가 돼 우리 당의 정강정책을 실천하라"며 "누군가의 계파 꼬붕(수하)이라는 말을 듣지 않도록 자기만의 정치를 하라. 지금까지는 너무 얌전했다. 세게 붙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3300' 더 간다는 전문가들…곱버스 산 개미들 어쩌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