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강인 죽이기'에 환멸…발렌시아 팬 5000명, 구단주 사퇴 요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0 09: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뛰는 이강인 © AFP=뉴스1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뛰는 이강인 ©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 팬 5000명이 팀의 최대 주주이자 구단주인 피터 림의 사퇴를 요구하며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 팬들은 선수단 운영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부진한 성적을 보이는 현 상황에 책임을 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스페인 매체 '발렌시아 엑스트라'는 10일(한국시간) 발렌시아 팬들이 주말 동안 홈구장에 모여 시위를 벌였다고 보도했다.

팬들은 "미래는 우리의 것" "팀 철학을 공개하라"는 문구가 적혀 있는 걸개를 통해 구단의 운영 방식에 불만을 토로했다.

최근 발렌시아는 9승12무14패(승점 39)로 13위에 처져 있으며, 시즌 막판 급작스럽게 하비 가르시아 감독을 경질하는 등 어수선한 상황이다.

팬들은 구단주의 사퇴와 경영진의 개혁을 요구했으며, 발렌시아가 다시 명문 팀으로 돌아가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주장했다.

홈구장 앞에 모인 발렌시아 팬들(발렌시아 엑스트라 캡처)© 뉴스1
홈구장 앞에 모인 발렌시아 팬들(발렌시아 엑스트라 캡처)© 뉴스1

팬들의 이와 같은 대규모 시위는 최근 팀에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이강인과도 관련이 깊다.

발렌시아는 이강인에게 충분한 출전 시간을 주지 않고 있다. 좋은 모습을 보여도 후반 교체 출전에 그치거나, 선발 출전한 경기에서도 가장 먼저 교체 아웃됐다.

수많은 팀이 이강인에게 관심을 보였지만, 림 구단주는 이강인의 임대와 이적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재계약은 맺지 않고 있다. 이도저도 아닌 구단의 자세 속 이강인만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이다.

팬들은 최고의 유망주로 꼽혔던 이강인이 팀에 환멸을 느끼는 것을 비롯, 제대로 운영되지 않은 선수단 철학 탓에 좋은 선수들을 잃고 있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발렌시아는 과거 스타 선수들이 오고 싶어했고 실제로 대거 몸담았다. 지금과는 대조된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한편 이번 시위는 5000명이라는 많은 팬들이 모였음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잘 지키는 모습을 보였다. 매체는 "팬들은 대부분 마스크를 쓰고 있었으며, 과격한 행위 없이 평화로운 방법으로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오세훈 경고에도 '1조 적자' 서울교통公, 연수원 짓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