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선주 "남편 강레오와 수많은 별거설·이혼설 시달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0 10: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강호동의 밥심' 10일 방송

보컬 트레이너 박선주/ 사진제공=SBS플러스 © 뉴스1
보컬 트레이너 박선주/ 사진제공=SBS플러스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보컬 트레이너 박선주가 '강호동의 밥심'에 출현애 남편 강레오와의 쿨한 결혼 생활을 공개한다.

10일 오후 방송되는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보컬 트레이너 박선주, 국내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 연애 전문 방송인 곽정은, 정신건강 전문의 양재웅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선주는 남편 강레오와의 별거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박선주는 자신은 딸과 제주도에, 남편 강레오는 곡성에서 지낸다고 밝힌 후 "수많은 별거설, 이혼설에 시달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선주는 "남편의 귀가가 늦어도 연락하지 않는다"라며 남다른 금슬의 비결을 털어놓았다. 박선주의 쿨한 가정사를 듣고 있던 권일용은 깊은 탄식을 내뱉으며 "너무 부럽다"라고 외쳐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

곽정은은 연애과 이별에 대한 생각을 드러냈다. 과거 직설적이고 따끔한 연애 조언으로 화제가 된 곽정은은 "예전에는 섹시해 보이기 위해 긴 머리, 하이힐만 고집 했지만 지금은 아니다"라며 쇼트커트 스타일로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곽정은은 호된 이별을 겪고 인도에 가서 명상을 배우게 됐다며, 이제는 돈도 남자도 필요 없다고 충격 고백을 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외모도 연애관도 180도 달라지게 만든 이별 스토리를 공개했다.

한편 '강호동의 밥심'은 이날 9시 방송을 마지막으로 종영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