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트러스톤자산,'트러스톤 코스닥벤처 공모주리츠'펀드 출시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0 11: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트러스톤자산운용 로고
트러스톤자산운용 로고
올해 공모주 투자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트러스톤자산운용이 코스닥벤처펀드 시장에 뛰어들었다.

이규호 트러스톤자산운용 상무는 10일 "코스닥벤처 공모주와 리츠투자를 기본 운용전략으로 하는 트러스톤 코스닥벤처 공모주 리츠 펀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상무는 "코스닥벤처 펀드는 벤처기업 등에 50%이상 의무적으로 투자해야 하는 규정 때문에 변동성도 커질 수 밖에 없다"며 "지수선물 등을 이용한 헷지전략으로 공모주펀드 투자자들의 투자성향에 맞게 변동성을 줄이고 IPO(기업공개) 우선배정으로 꾸준하게 수익을 올리는데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이 펀드는 자산의 20%이하를 상장리츠에 투자한다. 리츠투자는 5~7% 수준의 배당수익과 가격상승에 따른 차익도 기대할 수 있어 변동성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코스닥벤처펀드는 개인투자자에게 소득공제 혜택과 코스닥 공모주의 30%를 우선배정받는 혜택이 있는 상품이다. 코스피 공모주의 경우 기관투자자와 동일한 방식으로 배정받을 수 있어 코스피 공모주 투자매력도 겸하고 있다. 올해는 특히 카카오뱅크, 크래프톤 등 대어급 IPO가 대기하고있어 공모주 투자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어느때보다 뜨겁다.

코스닥벤처 펀드는 벤처기업 신주에 15% 이상을, 벤처기업 또는 벤처기업 해제 후 7년 이내 코스닥 상장기업에 35%이상을 의무 보유해야 투자자가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펀드는 코스닥 공모주의 우선 배정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펀드 가입 후 3년간 유지하면 투자금의 10%까지 최대 300만원을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년전 테이퍼링 공포 돌아보니…"증시 출렁이면 줍줍 기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