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NS 설전' 김웅에…홍준표 "위아래 없이 막 가는 정치"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0 11: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홍준표 무소속 의원(왼쪽)과 김웅 국민의힘 의원(오른쪽)./사진=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왼쪽)과 김웅 국민의힘 의원(오른쪽)./사진=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10일 김웅 국민의힘 의원을 겨냥해 "염량세태(炎凉世態·힘이 빠지면 푸대접 받는 세상 인심)가 되다 보니 선후배도 없고 위아래도 없는 막가는 정치가 돼 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철부지가 세상모르고 날뛰면 설득해 보고, 안 되면 꾸짖는 것이 어른의 도리"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김 의원을 향해 "신구미월령(新鳩未越嶺)이란 고사성어도 있다"며 "부디 자중하라"고 지적했다. '신구미월령'이란 어린 비둘기는 고개를 잘 넘지 못한다는 뜻으로, 젊은 사람이 나이 든 사람을 이기기는 어렵다는 말이다.

홍 의원의 이날 언급은 김 의원과의 페이스북 설전을 염두에 둔 것이다. 홍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김 의원을 향해 "일찍 핀 꽃은 일찍 시든다"며 초선의원으로서 당 대표 도전은 이르다고 비판했다.

그는 "막무가내로 나이만 앞세워 정계 입문 1년밖에 안 되는 분이 당 대표를 하겠다고 하는 건 좀 무리가 아닌가"라며 "어떤 초선의원은 '정치 선배'들 험담이나 하고, 외부인사들에 기대어 한번 떠보려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이 최근 자신의 복당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나며 당권 의지를 피력한 것에 대한 비판이다.

그러나 김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에 "꽃은 시들기 위해 피는 것"이라며 "시든 꽃잎에는 열매가 맺지만 시들지 않는 조화(造花)에는 오직 먼지만 쌓인다. 의원님은 시들지 않는 조화(造花)로 사시라"고 맞받아쳤다.

그는 "'좀 더 공부하고 내공을 쌓으라' 그 말은 나이 어린 기자나 힘없는 노동자에게 '그걸 왜 물어, 그러다가 너 진짜 맞는 수가 있어'라고 함부로 대하지 말라는 뜻으로 알아듣겠다"고 했다.

홍 의원의 비판에 대해 과거 그의 '막말' 논란들을 끄집어낸 대목이다. 과거 홍 의원은 2011년 한 기자가 삼화저축은행 불법 자금이 한나라당 전당대회에 흘러간 의혹이 있다며 입장을 묻자 "너 진짜 맞는 수가 있다"며 막말로 응수한 바 있다. 2012년에도 출입을 저지하는 방송사 경비원을 향해 "너까짓 게"라고 말한 바 있다.
/사진=홍준표 페이스북.
/사진=홍준표 페이스북.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