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백신맞고 마스크 벗는 특권누려라"…美 "실내도 곧 완화"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0 11: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사진= [워싱턴=AP/뉴시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사진= [워싱턴=AP/뉴시스]
미국 감염병 전문가인 앤서티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 소장이 실내 마스크 의무 착용 지침이 곧 완화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을 독려했다.

9일(현지시간) 파우치 소장은 A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실내 마스크 착용을 완화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그렇다. 더 많은 사람들이 예방 접종을 받을수록 빠르게 (완화된 상황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미국은 전체 성인의 3분의 1이상이 접종을 완료했다. 그는 예방접종 상황에 따라 실시간으로 마스크 지침이 업데이트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달부터 야외 마스크 착용에 대한 지침을 완화했다.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야외에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 다만 실내의 경우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모두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스콧 고틀리브 식품의약국(FDA) 전 국장도 코로나19가 약화되고 있는만큼 마스크 조치를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틀리브 전 국장은 "유병률이 낮고, 예방 접종률은 높으며 검사도 잘 실시되고 있다"며 "따라서 실내에서도 마스크 착용 제한을 해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마스크 지침 완화를 위한 조건으로 백신 접종을 강조했다.

파우치 박사는 "우리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인구 비율을 압도적으로 늘려야 한다"며 "그럴 경우에 바이러스가 갈 곳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프 지엔스 백악관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조정관은 "모든 미국인들이 예방 접종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예방접종을 받고, 야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는 특권을 누려라"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독립기념일인 오는 7월 4일까지 모든 성인의 70%를 예방 접종하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그러나 예방접종률은 최근들어 떨어지고 있다. 8일 발표된 CDC 데이터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동안 투여된 평균 백신 용량이 하루 200만건 미만으로 줄었다. 이는 3월초 이후 처음이다. 감염자수가 줄어드는 데다가 1회 접종을 한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2회차 접종에 대한 간절함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응급의학과 의사인 아난드 스와미나탄 박사는 안전과 효능을 강조해 백신에 대한 우려를 줄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존슨앤드존슨의 자회사 얀센 백신의 혈전 부작용 가능성 등 백신에 대한 안전성 우려를 줄여야 보다 많은 사람들이 접종을 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스와미나탄 박사는 "사람들은 안전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며 "백신의 안전성과 효능에 대한 데이터를 적극적으로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조용히! 말 그만 하세요!"...심판이 겨우 말린 삼성 vs 공정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