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심 봤다!" 함양 덕유산서 100년 된 산삼…감정가 9000만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0 12: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해발 700m 지점서 발견…뿌리 무게 68g·길이 63㎝ '초대형'

(경남=뉴스1) 김대광 기자
함양 덕유산 해발 700m 암반과 암반사이 발견된 천종산삼 최초발견 장소.(한국전통심마니협회 제공) © 뉴스1
함양 덕유산 해발 700m 암반과 암반사이 발견된 천종산삼 최초발견 장소.(한국전통심마니협회 제공) © 뉴스1

(경남=뉴스1) 김대광 기자 = 경남 함양군 덕유산 자락에서 100년 이상된 천종산삼이 발견됐다.

10일 한국전통심마니협회에 따르면 지난 7일 약초를 채집하는 이 모씨(62·여)가 함양 덕유산 자락 해발 700m 지점에서 천종산삼을 발견했다. 이 천종산삼은 뿌리 무게 68g, 뿌리 길이 63㎝에 이르는 초대형으로 감정됐다.

이 천종산삼은 최초의 뇌두(산삼 머리)는 자라는 과정에서 이미 고사됐으나 스스로 치료하기 위해 여러번 동면을 한 흔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감정가는 200여 년 전 조선말의 인삼 시세와 금시세를 적용해 9000만원으로 책정됐다.

정형범 한국전통심마니협회장은 "발견된 천종산삼은 자삼(子蔘)이 없어 수령 추적이 어려웠지만 뿌리를 거둘 때 나타나는 옥주의 흔적과 짙은 황색의 색상과 무게, 부엽토층의 영양분이 적은 암반 사이에서 자란 점 등을 종합해 수령 100년 이상으로 추정했다"고 전했다.

한편 천종산삼은 사람 손이 닿지 않는 깊은 산 속에서 자연 상태로 자란 산삼을 말한다. 장뇌삼 등 사람이 심어 키운 산삼은 인종 산삼, 인종 산삼의 씨가 야생 조류 등에 의해 자연에 옮겨져 수령 50년 가까이 자연상태로 자란 것을 지종 산삼이라 분류한다.

함양 덕유산 자락서 발견된 100년 넘은 천종산삼.(한국전통심마니협회 제공) © 뉴스1
함양 덕유산 자락서 발견된 100년 넘은 천종산삼.(한국전통심마니협회 제공)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자 망해도 3대 간다"...일본이 수출 못해도 흑자인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