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프로농구 송교창·이재도 등 38명 FA 공시…10일부터 협상 시작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0 14: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9일 오후 경기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4차전 안양 KGC 인삼공사와 전주 KCC 이지스의 경기에서 KCC송교창이 덩크슛을 하고 있다. 2021.5.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9일 오후 경기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4차전 안양 KGC 인삼공사와 전주 KCC 이지스의 경기에서 KCC송교창이 덩크슛을 하고 있다. 2021.5.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2020-21시즌 프로농구가 KGC의 우승과 함께 막을 내렸다. 이제 10개 구단은 프리에이전트(FA) 영입전에 나선다.

KBL은 10일 2021년 FA 대상 선수 총 38명을 공시했다.

38명의 선수 중 정규리그 MVP 송교창과 KGC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에 혁혁한 공을 세운 이재도는 FA 시장 최대어로 꼽힌다.

이 밖에도 창원 LG 이관희, 서울 삼성 임동섭, 울산 현대모비스 전준범과 함지훈 등도 FA 시장에서 큰 관심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2021 KBL FA 협상은 10개 구단과 선수 간의 자율협상으로 시작된다. 자율협상 이후 계약 미체결 선수를 대상으로 구단에서 영입의향서를 제출하고, 복수 구단 영입의향서 제출 시 구단 제시 금액과 상관없이 선수가 구단을 선택할 수 있다. 영입 의향서를 받지 못한 선수들은 원 소속 구단과의 재협상을 진행한다.

FA 대상자인 38명의 선수들은 5월 10일부터 24일까지 10개 구단과 자율 협상을 진행한다. 아울러 5월 11일 오후 2시엔 논현동 KBL 센터 5층 교육장에서 FA 설명회가 열린다.

한편 이번 시즌 계약 만료 대상 선수 중 정준원(원주 DB)은 2020-21시즌 구단 별 출전 가능 경기 1/2 미달에 따른 계약 연장, 김광철(서울 삼성)과 최성원(서울 SK)은 상무 입대로 인해 FA 명단에서 제외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코로나통제 세계 챔피언"…文대통령이 밝힌 비법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