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생명, 복수노조 전환 후 첫 임단협 타결

머니투데이
  • 전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0 16: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성생명 사옥 전경/사진=삼성생명
삼성생명 사옥 전경/사진=삼성생명
지난해 5월 삼성생명에 새 노조가 설립돼 복수 노조 체제가 시작된 후 첫 임단협이 (임금단체협상) 별다른 잡음없이 타결됐다.

1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이날 노조와 임단협 체결에 합의하고 임금 조인식을 개최했다.

임금은 기본 인상률과 성과 인상률 포함해 4.5%를 올리기로 했다. 임금피크제(일정 연령부터 임금을 삭감하는 대신 고용보장) 적용 연령은 기존 만 55세에서 56세로 1년 연장한다.

복지포인트는 기존 70만~80만원에서 100만~110만원으로 30만원 인상한다. 이밖에 △전임자 근로시간 면제 부여 △사무실과 비품 지원 △ 향후 노조와의 적극적인 커뮤니케이션 강화 등 두 개의 노조에 대한 지원도 강화한다.

한편 삼성생명은 지난해 5월 기존 삼성생명보험노조 외 에 삼성생명직원노조가 설립돼 복수노조 체제가 됐다. 이번 임단협은 복수 노조가 만들어진 후 첫 번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자 망해도 3대 간다"...일본이 수출 못해도 흑자인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